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외신, “韓 미래 우주 발전의 문 열려”[누리호 성공]

수정 2022.06.22 11:17입력 2022.06.21 21:39
서체크기
외신, “韓 미래 우주 발전의 문 열려”[누리호 성공]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오르고 있다. 실제 기능이 없는 모사체(더미) 위성만 실렸던 1차 발사와 달리 이번 2차 발사 누리호에는 성능검증위성과 4기의 큐브위성이 탑재됐다./고흥=사진공동취재단
AD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 성공 소식에 21일 외신은 한국이 향후 우주 산업의 발전을 위한 문이 열었다고 평가했다.


미국 CNN방송은 "한국은 우주 경쟁에서 아시아 이웃 국가들을 따라잡기 위해 분투해왔다"며 2010년부터 누리호 사업에 2조원을 투자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그러면서 "누리호는 한국이 자체 기술을 사용한 첫 발사체로 여러 미래 위성과 임무에 문을 열어줬다"고 전했다.

AP통신은 한국에 대해 "10대 경제대국으로서 세계시장에서 반도체, 자동차, 스마트폰 등의 주요 공급원이지만 우주 개발 프로그램은 이웃국가인 중국과 인도, 일본 등에 뒤처져있다"면서 그간의 우주개발 과정을 보도하기도 했다.


AP는 북한의 위성 발사 현황과 국제사회의 상반된 평가도 함께 조명했다. 통신은 "북한은 2012년과 2016년 첫 번째와 두 번째 지구관측 위성(광명성 3호 2호기·광명성 4호)을 궤도에 안착시켰다"면서도 "다만 그 어느 것도 지구에 우주 이미지나 데이터를 전송했다는 증거는 없다"고 전했다.

프랑스 AFP통신도 한국이 1t급 실용위성을 자체적으로 쏘아올리는 데 성공한 7번째 국가가 됐다고 소개하며 동시에 북한 우주개발 성과도 짚었다. AFP는 탄도미사일과 우주 발사체는 비슷한 기술을 사용한다면서 북한은 2012년 광명성 3호를 은하 3호에 탑재해 궤도에 진입시켰고, 이에 대해 미국은 인공위성 발사를 내세운 미사일 시험이라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한국이 미국, 러시아, 프랑스, 중국, 일본, 인도에 이어 1t 이상 위성을 궤도로 쏘는 능력을 갖춘 7번 국가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 대통령 아래 우주 프로그램의 발전을 위한 문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