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2아시아금융포럼]"마이데이터, 개인이 원하는 서비스 해줘야"

수정 2022.05.27 07:47입력 2022.05.26 10:14
서체크기

줄리안 레인저 영국 디지.미 회장

[2022아시아금융포럼]"마이데이터, 개인이 원하는 서비스 해줘야" 줄리안 레인저 영국 디지미 창업자 겸 회장이 26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제11회 2022서울아시아금융포럼에서 화상 연결을 통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AD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사람들이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무엇을 위한 것인지 안다면, 더 많은 개인정보를 기꺼이 공유할 것이다"


영국의 대표적인 사업자 디지.미(Digi.me)를 창업한 줄리안 레인저 회장은 26일 서울아시아금융포럼 '모두를 위한 마이데이터-해외성공사례를 중심으로'에서 '개인정보를 늘리고, 개선하는 쉬운 방법'이란 주제로 기조강연을 했다.

디지.미는 개인데이터를 활용해 마이데이터 사업을 하는 기업들에게 미리 개인들이 동의해서 저장해 놓은 정보를 제공하는 '데이터 플랫폼' 역할을 한다. 레인저 회장은 "디지.미는 영국 전역의 의료기록과 소셜네트워크 기록, 통장 내역, 웨어러블 기기 기록, 통신내역, 운전 정보까지 모든 데이터를 활용해 개인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디지.미의 개인 사용자 고객들이 여행 계획을 세웠다면 자동으로 보험·호텔·렌트카를 제시받고, 본인의 은행 잔고·카드결제 내역·소득 수준과 함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분석을 통해 여행지 추천까지 받을 수 있다. 레인저 회장은 건강분야를 예로 들며 "어떤 질병에 대한 치료와 관리 서비스를 해주는 헬스케어관련 앱이 개인의료정보를 원한다면 환자들은 데이터를 얼마든지 제공할 것"이라며 "개인맞춤형 헬스케어 같은 소비자들의 원하는 서비스를 해주면 유용한 개인 데이터 제공 동의는 자연스럽게 따라온다"고 말했다. 디지.미는 수집한 개인 정보를 각 사용자의 클라우드 저장소에 암호화된 상태로 저장하고, 전산시스템을 분산시켜 해킹 위험을 줄였다.

레인저 회장은 "더 좋은 데이터는 개인을 통해 100% 정확한 데이터"라며 "이같은 좋은 데이터를 공유하기 위해서는 개인맞춤형 서비스 등 명백한 가치를 제공해 개인이 데이터를 공유하도록 설득하고 기업은 개인이 만족할만한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레인저 회장은 정부의 데이터 개방도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은행 등 금융기관 뿐 아니라 정부가 데이터 개방을 해줘야 한다"면서 "정부가 데이터 이동성을 보장해주면 개인은 더 많은 자신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개인의 동의를 거쳐 기업도 다양한 정보를 확보하고 활용할 수 있게 돼 사회 전체가 마이데이터 생태계를 통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22 서울아시아금융포럼 유튜브 생중계[한국어]





▶2022 서울아시아금융포럼 유튜브 생중계[영어]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