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찰, 층간 소음 다툼 벌이다 흉기 휘둘러 4명 사상케 한 30대 구속영장 신청

수정 2021.09.28 14:51입력 2021.09.28 14:47
경찰, 층간 소음 다툼 벌이다 흉기 휘둘러 4명 사상케 한 30대 구속영장 신청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 여수경찰서는 층간소음 문제로 위층 이웃과 말다툼을 벌이다 흉기를 휘둘러 4명을 사상케 한 A씨(34)를 살인·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0시 33분께 여수시 덕충동 한 아파트에서 위층에 사는 40대 부부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고, 부부의 60대 부모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범행 직전 40대 부부와 층간소음 문제로 말다툼을 벌였고, 사전에 소지하고 있던 흉기로 범행을 저지른 후 집 안으로 들어가 부부의 부모인 60대 부부에게 흉기를 휘두르며 상해를 입혔다.


집 안에 있던 40대 부부의 두 자녀는 방으로 대피한 뒤 문을 잠가 화를 면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범행 후 ‘사람을 죽였다’고 경찰에 자수하며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에서 ‘위층에서 시끄럽게 해 화가 났고,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와 주민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29일 오전 순천지원에서 열린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