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강호 킬러' 홍정민 "내가 매치 퀸"…"마지막 2개 홀 버디-버디 봤어?"

수정 2022.05.22 18:04입력 2022.05.22 18:04
서체크기

두산매치플레이챔피언십서 16강전 박민지 이어 8강전 송가은, 4강전 임희정, 결승전 이예원 차례로 격파

'강호 킬러' 홍정민 "내가 매치 퀸"…"마지막 2개 홀 버디-버디 봤어?" 홍정민이 두산매치플레이챔피언십 최종일 결승전 도중 2번홀에서 퍼팅 라인을 살피고 있다. 사진제공=KLPGA
AD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마지막 2개 홀 버디-버디."


‘강호 킬러’ 홍정민(20ㆍCJ온스타일)이 마침내 ‘매치 퀸’에 등극했다. 22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골프장(파72ㆍ6350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두산매치플레이챔피언십(총상금 8억원) 최종일 결승전에서 이예원(19ㆍKB금융그룹)에게 1홀 차로 끌려가던 17번홀(파4) 버디로 기어코 동점을 만들었고, 18번홀(파5)에서 다시 우승버디를 솎아냈다. 우승상금 2억원을 받았다.

홍정민은 2020년 드림(2부)투어를 거쳐 지난해 KLPGA투어에 진출한 선수다. 28개 대회에서 ‘톱 10’ 진입 7차례 등 상금랭킹 18위(3억9600만원)에 올라 연착륙에 성공했다. 7월 제주삼다수마스터스와 9월 OK저축은행 박세리인비테이셔널 2위 두 차례 등 오히려 우승이 없어 속을 태웠다. 올해는 퍼팅이 흔들리면서 6경기에서 ‘컷 오프’가 세 차례, 그린에서 고전하는 모양새다.


이번 대회는 그러나 16강전에서 디펜딩챔프 박민지(24ㆍNH투자증권)를 제압하는 등 강호들을 연파해 시선이 집중됐다. 박민지가 15일 끝난 NH투자증권레이디스챔피언십에서 2연패에 성공해 이 대회 역사상 첫 타이틀방어이자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했다는 게 흥미롭다. 8강전에서 지난해 신인왕 송가은(22ㆍMG새마을금고), 이날 오전 4강전에서는 지난해 상금랭킹 2위 임희정(22ㆍ한국토지신탁)마저 제압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