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맨유, 손흥민 인종차별한 팬 6명 '출입금지' 징계

수정 2021.05.01 10:18입력 2021.05.01 10:18

EPL 구단들, 소셜 미디어 적극 대응 촉구하고 3일까지 '보이콧'

맨유, 손흥민 인종차별한 팬 6명 '출입금지' 징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경기 후 상대 선수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을 향해 인종차별적 글을 남긴 팬을 찾아내 출입 금지 징계를 내렸다.


맨유는 "4월 11일(이하 현지시간) 경기 뒤 소셜 미디어에서 토트넘의 손흥민에게 욕설해 클럽 규정을 위반한 혐의를 받는 6명에게 출입 금지 징계를 내렸다"고 30일 발표했다.

구단에 따르면 징계를 받은 6명 중 3명은 맨유의 시즌 티켓 보유자이며, 2명은 공식 회원, 1명은 시즌 티켓 구매 대기자다.


손흥민의 인종차별 피해는 맨유와 토트넘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경기 이후 발생했다.

경기 중 손흥민이 스콧 맥토미니와 볼을 경합하다가 반칙을 당해 맨유의 골 취소를 유도했는데, 얼굴을 맞고 쓰러진 손흥민이 과도한 연기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악플 대상이 됐다.


분노한 맨유 팬들이 손흥민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다이빙을 멈추고 돌아가서 고양이와 박쥐, 개나 먹어라", "쌀 먹는 사기꾼"이라는 댓글을 남기는 등 인종차별적 발언이 쏟아졌다.

맨유, 손흥민 인종차별한 팬 6명 '출입금지' 징계


이후 양 구단이 대응에 나선 것은 물론, 온라인에서 선수를 비롯한 구성원에 대한 각종 차별 행위가 끊이지 않는 데에 항의하는 영국 내 축구 관련 단체들의 집단행동도 이어졌다.


EPL과 잉글랜드축구협회(FA), 잉글랜드풋볼리그(EFL),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WSL) 등 10여 개 단체가 소셜 미디어 업체들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하며 30일부터 소셜 미디어 '단체 보이콧'에 나섰다.


이들 단체는 3일 오후 11시59분까지 소셜 미디어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EPL은 트위터의 안내 게시물에서 "온라인에서의 차별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 소셜 미디어 플랫폼들은 이를 막고자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트넘도 "소셜 미디어 플랫폼들은 사람들이 책임을 지게 하는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의 발언 등 항의 메시지와 함께 게시 중단에 돌입했다.


해리 케인과 개러스 베일 등 선수들도 개인 계정에 차별 행위를 규탄하는 글을 올리며 동참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