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LG전자, 글로벌 아트페어 '프리즈'서 OLED TV로 작품 전시

수정 2021.10.17 10:16입력 2021.10.17 10:16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LG전자가 세계 3대 아트페어 가운데 하나인 프리즈 아트페어(Frieze Art Fair)에 단독 갤러리를 열고 올레드 TV의 혁신 기술과 디자인으로 만든 예술 작품을 선보였다.


LG전자는 13일(현지시간)부터 닷새간 영국 런던 리젠트파크에서 열리는 국제예술전시회 프리즈 아트페어에 참가했다고 17일 밝혔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영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이자 세계적인 현대미술 작가 데미안 허스트와 협업 전시를 진행했다. 전자 업체가 프리즈 아트페어에 참가해 단독 갤러리를 운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국 프리즈 아트페어에서 LG 갤러리를 찾은 관람객들이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로 데미안 허스트의 예술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프리즈 아트페어는 지난 2003년 시작된 영국의 대표적인 아트페어로 프랑스의 피아크(FIAC), 스위스의 아트바젤(Art Basel)과 함께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세계 3대 아트페어로 꼽힌다.


LG전자는 150㎡ 규모 공간에 ▲LG 시그니처 올레드 R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LG 올레드 에보 등 LG 올레드 TV 10여 대를 활용해 갤러리를 조성했다. '회화의 역사'라는 전시 주제에 맞춰 데미안 허스트의 대표 작품들을 올레드만이 가능한 생생한 화질로 표현한다.

LG전자 갤러리를 방문하는 관람객들은 원작은 물론이고 올레드 TV의 차별화된 폼팩터에 맞춰 재탄생한 디지털 작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데미안 허스트의 작품을 즐길 수 있다. 예를 들어 수천 마리의 나비 날개를 이어 붙여 마치 만화경을 들여다보는 것 같은 화려한 색감을 보여주는 작품은 롤러블 화면이 말려 들어갔다 펼쳐지는 연출을 통해 새롭게 탄생했다.


LG전자는 올레드 TV의 친환경 요소를 확장 적용한 전시 부스 디자인으로도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LG 올레드 TV는 일반 LCD TV 대비 플라스틱 사용량이 적고 자원 효율이 뛰어나다. LG전자 부스는 장식을 최소화한 미니멀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재사용 가능 패브릭을 활용해 만들어졌다.


LG전자는 자발광 올레드의 강점을 앞세워 예술 분야 협업을 확대하는 올레드 아트 프로젝트를 적극 확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프리미엄 고객층과 접점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예술에 영감을 주고 아티스트가 선호하는 TV라는 브랜드 이미지를 확립하기 위해서다.


LG 올레드 TV는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고 이를 자유자재로 조절해 섬세한 화질을 표현한다. LG 올레드 TV 전 제품은 글로벌 인증기관 인터텍으로부터 원작과 화면간 명도·채도·색도 차이를 평가하는 '색 충실도' 100%를 충족하는 패널을 사용한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LG 올레드 TV는 단순히 화면을 통해 예술 작품을 보여주는 것을 넘어 그 자체로 작품이 되는 TV"라며 "차별화된 화질과 혁신적인 폼팩터를 앞세운 올레드 아트 프로젝트를 확대하며 LG 올레드 TV의 브랜드 리더십을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