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외채무 전년말比 258억 달러↑…외국인 채권투자 기인

수정 2020.02.20 12:00입력 2020.02.20 12:00
대외채무 전년말比 258억 달러↑…외국인 채권투자 기인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외국인 채권투자 증가 등으로 2019년말 대외채무가 전년말 대비 258억 달러 증가,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획재정부는 20일 지난해말 기준 대외채무가 4670억 달러로 전년말 대비 258억 달러 증가했다고 밝혔다.

단기외채(만기 1년 이하)는 1345억 달러로 전년말 대비 89억 달러 증했고, 장기외채(만기 1년 초과)는 3325억 달러로 전년말 대비 169억 달러 올랐다.


기재부는 외채 증가가 외국인 국고채 투자 확대와 은행부문의 차입 증가에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외국인 국고채 투자 확대 등으로 정부부문은 83억 달러 증가했다.


은행부문은 148억 달러 올랐다. 단기 차입금(55억 달러) 및 비거주자 예수금(50억 달러) 증가, 장기 외화증권 발행 확대(33억 달러) 등으로 증가했다.


기타부문도 장기 외화증권 발행 확대(68억 달러) 등으로 55억 달러 증가했다.


반면 중앙은행 부문은 외국인 보유채권에 대한 만기상환 등으로 26억 달러 감소했다.


단기외채·총외채 비중(0.3%포인트), 단기외채·보유액 비율(1.8%포인트)이 전년말 대비 상승했으나, 3~4분기중 하락(단기외채 비중 -1.2%포인트, 단기외채 비율 -1.6%포인트)했다.


또 대외채권은 9476억 달러로 전년말 대비 288억 달러 증가하면서, 순대외채권(대외채권-대외채무)은 30억 달러 증가한 4806억 달러를 기록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등으로 국제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대외채무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는 한편 대외건전성 관리를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