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통령실 "청와대 관저 내부 이달 26일부터 공개"

수정 2022.05.24 18:35입력 2022.05.24 18:35
서체크기
대통령실 "청와대 관저 내부 이달 26일부터 공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대통령실 "청와대 관저 내부 이달 26일부터 공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대통령실 "청와대 관저 내부 이달 26일부터 공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대통령 가족의 거주 공간이던 청와대 관저 내부가 오는 26일부터 공개된다.


대통령실은 10일부터 개방된 청와대의 관저 뜰을 공개했지만 26일부터는 거실, 침실, 드레스룸 등 내부까지 관람이 가능하도록 전면 개방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동시에 청와대 본관 내부도 개방된다. 본관 1층의 ▲ 무궁화실(영부인 집무실·접견실)▲ 인왕실(다과 행사용), 2층의 ▲대통령 집무실 ▲ 외빈 접견실, ▲ 동측 별채 충무실 등이다.


전날 기준 청와대 관람 누적 신청은 543만명으로 집계됐다.

개방일부터 13일간 총 39만7723명이 관람했다. 특히 전날부터 내부관람이 가능해진 영빈관과 춘추관에 많은 관람객이 찾고 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이와 관련,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는 지난 22일 저녁 청와대에서 열린 KBS 1TV '열린음악회'가 끝난 뒤 청와대 본관을 둘러보기도 했다.


또한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당시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음악회에 출연한 합창단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기도 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