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건 무슨 꿍꿍이?…모욕적이다" 애플 모델 사진에 뿔난 中

시계아이콘읽는 시간1분 13초
뉴스듣기 글자크기

미국 인디언 애플 직원 모델로 밝혀져
중국뿐 아닌 미국·한국서도 동일 사진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 '머리 땋은 사람' 사진을 두고 중국 누리꾼들이 청나라 변발을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강하게 반발했다. 하지만 이 사진 속 모델은 미국 인디언인 애플 직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땋은 머리, 작은 눈' 청나라 연상돼" 중국 비난…알고 보니 '미국 인디언' 모델
"이건 무슨 꿍꿍이?…모욕적이다" 애플 모델 사진에 뿔난 中 중국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 '땋은 머리를 한 사람'이 애플 로고라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활짝 웃고 있다. 중국 누리꾼들은 해당 이미지가 청나라의 변발을 연상시킨다며 강하게 반발했지만, 해당 사진의 모델은 애플 미국 인디언 직원으로 밝혀졌다. [사진 출처=애플 중국 공식 홈페이지 캡처]
AD

18일 관찰자망 등 중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전날 웨이보(중국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는 '애플 중국 공식 홈페이지에 있는 땋은 머리 이미지를 어떻게 봐야 하나'라는 해시태그가 상위에 올랐다.


문제가 된 사진은 애플워치 '전문가 1대 1 쇼핑' 안내 메뉴에 올라가 있었다. 땋은 머리를 한 사람이 애플 로고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활짝 웃고 있었다.


이 사진을 두고 중국 누리꾼들은 청나라의 변발을 연상시킨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한 누리꾼은 "이 변발은 우리가 100년 전 이미 잘라버린 것인데 아직 우리를 모욕하려 한다"며 "꿍꿍이가 무엇인가"라고 비난했다.


논란이 일자 애플 고객센터는 "피드백을 접수했고, 매우 중시하고 있다"며 "공식 홈페이지의 이후 반응을 봐달라"라고 밝혔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또 이 사진 속 인물은 중국인이 아니라 미국 인디언인 애플 직원이며, 이 사진은 중국뿐 아니라 한국과 미국, 일본 애플 홈페이지에서도 첫 페이지에 걸려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드백 받아들일 줄 알아야" vs "모욕하는 데 들어맞는 사진을 먼저 자제해야" 의견 나와
"이건 무슨 꿍꿍이?…모욕적이다" 애플 모델 사진에 뿔난 中 애플 로고.

중국의 대표적인 관련 언론인 후시진 전 환구시보 총편집장은 "일부 중국인은 서방의 '중국 모욕' 문제에 매우 예민한데 여기엔 실제 역사와 문화적 원인이 있다"며 "현재 중미 관계가 긴장돼있고 중국과 서방의 관계도 예전 같지 않아 미국·서방 기업은 제품을 광고할 때 중국인의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이미지를 최대한 쓰지 말아야 한다"라고 의견을 냈다.


그러면서 "중국인은 과거의 경험과 슬픔 속에 있어서는 안 되고, 민족 존엄을 지키면서 명백한 악의적 도발을 저지해야 한다"며 "그러면서도 우리는 스스로의 민감함을 방임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관영 중국중앙TV(CCTV)의 미국 특파원 한평은 "미국의 인종차별에 대해 당신이 목소리를 내지 않으면 상대방은 그런 게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여길 것"이라며 "애플의 이 사진은 서방 사람들이 우리의 가는 눈이나 땋은 머리 등 중국을 모욕하는 부호에 딱 들어맞는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애플은 최근 신제품 '아이폰 15'와 '애플 워치9' 시리즈를 출시했지만, 중국에서는 '아이폰 금지령'이 내렸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 13일 "중국은 애플 등 외국 브랜드 휴대전화의 구매·사용을 금지하는 법률·법규와 정책을 내놓지 않았다"라고 '아이폰 금지령' 설을 부인했지만, 각급 기관과 기업이 '국산품 애용'과 '보안 강화' 기조 속에 외국산 휴대전화를 못 쓰게 하고 있다는 정황이 속속 발견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중국의 대표 통신기기 제조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를 뚫고 자국 기술로 제작한 스마트폰 '메이트 60 프로'를 공개해 일부 현지 소비자 사이에선 화웨이 제품을 구매하자는 '애국 소비' 물결이 일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16일 중국에서 아이폰 15프로·프로맥스 시리즈의 공식 예약 판매가 진행되자 1분 만에 완판됐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