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멸종위기 밍크고래 먹으며 "술안주로 최고" 유튜버 뭇매

수정 2023.02.05 14:51입력 2023.02.05 14:45
서체크기

멸종 위기인데 구입처까지 안내해 논란
"자연 포획 되길 두달 간 기다린 것" 해명

[아시아경제 김은하 기자] 구독자 15만명을 보유한 먹방 유튜버가 국제 멸종위기종인 밍크고래를 먹었다가 뭇매를 맞고 있다.


유튜버 A 씨는 지난달 21일 자신의 유튜버 채널에 '두 달 기다린 밍크고래'라는 제목으로 8분짜리 밍크고래 먹방 영상을 공개했다. 그간 A 씨는 양 뇌, 굼벵이, 지렁이탕, 오리 머리, 자라 등을 먹으며 먹방 시장에서 차별화를 꾀했다.


멸종위기 밍크고래 먹으며 "술안주로 최고" 유튜버 뭇매 밍크고래. 사진출처=연합뉴스
AD

밍크고래 관련 영상에서는 "저번에 가족들이랑 고래고기를 먹은 기억이 있는데, 그때는 너무 비려서 잘 못 먹었다. 이번에는 기대가 된다"며 먹방을 시작했다. 그는 "멸치 냄새가 난다. 말린 멸치 맛이다. 고기가 퍽퍽한데 비계랑 같이 먹으니까 잘 어울린다"고 평가했다.


A 씨는 막걸리와 함께 밍크고래를 즐기고는 "두 달 기다린 보람이 있는 맛이다. 술안주로 최고"라며 "내장은 엄청 귀한지 조금밖에 안 왔다. 너무 맛있다. 한 번 먹으면 계속 생각난다는 사람들이 있다던데, 다음에도 또 가지고 오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영상 설명란에 밍크고래 고기를 구매할 수 있는 홈페이지도 함께 첨부했지만, 시청자의 반응은 차가웠다. 밍크고래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 등급으로 지정된 멸종위기종이기 때문이다.


시청자는 "개인이 아닌 14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유튜버로서의 영향력을 생각해달라. 이 영상을 보고 따라 드실 생각을 하는 분들이 고래 사냥과 고래 고기의 이면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A 씨는 해당 댓글에 "콘텐츠를 제작하는데 좀 더 많은 정보를 알아봤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 주문하고 두 달을 기다린 이유도 자연 포획되기를 기다려야 된다고 해서 두 달간 기다린 끝에 촬영했다"며 "이번 기회에 저를 포함해 많은 분이 고래 포획과 고래고기에 대해 많은 정보를 얻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답글을 남겼다.




김은하 기자 kimeunha880716@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