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羅 불출마…與 전당대회 구도 어떻게 바뀔까

수정 2023.01.25 18:00입력 2023.01.25 18:00
서체크기

김-안-나 구도에서 김-안 구도로 전환
나경원 표심 따라 與 전대 판세 요동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오는 3월 초로 예정된 전당대회 구도에도 큰 변화가 생길 전망이다. 김기현-안철수-나경원 3파전 구도가 깨지고 양자 대결 구도로 재편되면서 1차 투표에서 과반 1위가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나 전 의원은 '역할을 할 공간이 없다'며 연대설에 선을 그었지만, 여전히 연대를 통한 측면 지원 가능성은 남아 있다.


나 전 의원은 2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羅 불출마…與 전당대회 구도 어떻게 바뀔까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 대표 출마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사진=윤동주 기자 doso7@
AD

그는 불출마가 "어떤 후보나 세력의 요구, 압박에 의해 결정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지만, 그의 출마에 대한 대통령실과 당내의 압박, 지지율 하락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된다. 나 전 의원은 이달 초순까지만 해도 당내 지지율 1위를 달렸으나 '윤심(尹心)' 논란 등이 얽히면서 김기현 의원에 역전당했다.


이번 전당대회는 김기현-안철수-나경원 3자 구도로 치러질 것으로 전망됐지만, 나 전 의원이 중도 포기하면서 김기현-안철수 양자 대결 구도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각 당권주자들의 유불리를 따져봤을 때, 현재 가장 유리한 고지에 놓인 것은 안철수 의원이다.


엠브레인퍼블릭이 YTN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만18세 이상 국민의힘 지지층 200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안 의원은 차기 당대표 적합도에서 김 의원에게 다소 뒤져 2위를 차지했지만, 결선투표를 가정한 양자 대결구도에서는 오차범위 밖에서 김 의원을 앞섰다. 양자대결 구도에서 전당대회가 치러진다면 안 의원이 김 의원을 누르고 당선될 가능성이 높다.


결선 투표까지 갈 것도 없이 1차 투표에서 '과반 1위'가 탄생하면서 승부가 가려질 가능성도 존재한다. 김 의원과 안 의원 모두 '1차 투표 과반 1위'를 자신하고 있는 모양새다. 김 의원이 먼저 '1차 투표 과반 승리'를 목표로 내걸었고, 안 의원도 이에 대응해 "1차 투표에서 과반을 확보하고 결선 투표를 하지 않게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전당대회까지 1달 이상 남은 시점에서, 나 전 의원을 지지했던 표가 결국 어느 쪽으로 쏠리느냐가 승부를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나 전 의원이 여전히 연대 등으로 힘을 발휘할 여지가 남았다는 뜻이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다른 후보를 지지하거나 연대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앞으로 전당대회에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고 답했지만, 당권주자들은 그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안 의원과 '수도권 연대'로 뭉친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나 전 의원 또한 총선 승리를 견인하는 데 있어 큰 역할을 맡으셔야 하고, 계속해서 힘을 보태주셔야 한다"며 연대 가능성을 시사하고 나섰고, 김 의원 역시 "지난 20여년 간 우리 당을 지키고 동고동락해 온 나 전 대표와 함께 손에 손잡고 멋진 화합을 이루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