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이패드도 인도서 생산 검토" 애플, 脫중국 가속화

수정 2022.12.06 04:41입력 2022.12.06 04:41
서체크기
"아이패드도 인도서 생산 검토" 애플, 脫중국 가속화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애플이 아이폰에 이어 아이패드도 중국이 아닌 인도에서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악화한 미·중 관계, 중국의 코로나19 봉쇄에 따른 공급망 마비 등으로 인해 최근 탈(脫)중국 행보가 한층 가속화하고 있는 것이다.


미 경제매체 CNBC는 5일(현지시간) 인도 정부 당국자들을 인용해 애플이 현재 중국에서 생산중인 일부 아이패드 물량을 인도로 옮기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애플은 지난 9월 출시한 신형 아이폰 14도 인도에서 생산 중이다. 이전까지 애플은 인도에서는 구형 아이폰만 생산했었다.


이러한 소식은 최근 중국 내에서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에 대한 반발로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데 나와 눈길을 끈다. 애플로선 공급망을 다양화할 필요성이 커진 상태기 때문이다. 앞서 애플은 지난달 초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강화로 인해 아이폰 생산이 지연될 수 있다고 경고했고, 직후 애널리스트들은 아이폰 생산규모 추정치를 조정하기도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역시 최근 애플이 중국에서 인도, 베트남 등 다른 아시아 국가로 생산을 이전하는 방안을 적극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관계자들은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한 아이패드와 같은 고도로 복잡한 장치를 만드는 데 숙련된 인재, 전문성이 필요한 만큼 인도로 생산을 이전하는 계획이 지연될 수 있다고도 지적했다. CNBC는 인도와 중국 간 국경지대에서 긴장이 고조되면서 군사력이 증강하고 있는 상황 역시 애플의 계획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짚었다.


이에 대해 루프 벤처스의 진 먼스터는 "5년 내 35%가 인도에서 생산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이어 "애플이 향후 5년 내 인도와 중국 외의 다른 국가들로 아이폰 생산을 확대할 것"이라며 베트남, 말레이시아, 미국을 예상 국가로 꼽았다. 파이퍼 제프레이의 하스 쿠마르는 "애플이 중국에서 (다른 나라로) 생산을 이전하기 위해 노력해왔지만, 인도는 여전히 전체 아이폰14 생산의 5% 미만"이라며 "현재로선 제한적 수준으로 도울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오후 현재 뉴욕증시에서 애플의 주가는 전장 대비 1.16% 떨어진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