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벤투호 김영권 “카잔의 기적처럼…개인 뛰어난 포르투갈, 팀으로 막을 것”

수정 2022.12.01 21:18입력 2022.12.01 21:18
서체크기

"4년 전 독일전과 비슷한 심정, 선수들 정말 간절하다"
"호날두가 아니라 11명 모두 조심해야 한다"

벤투호 김영권 “카잔의 기적처럼…개인 뛰어난 포르투갈, 팀으로 막을 것”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1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카타르 국립 컨벤션센터(QNCC)에 마련된 미디어센터(MMC)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과 김영권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더 이상 뒤로 갈 곳이 없다, 앞으로만 나가야 한다. 정말 간절하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포르투갈전을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 수비수 김영권(울산)은 강호 포르투갈을 상대로 승리에 대한 간절한 의지를 밝혔다.


김영권은 1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 센터에서 열린 포르투갈전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해 "승리가 필요한 경기다. 앞서 두 경기처럼 열정과 경기장 안에서 싸우고자 하는 태도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은 3일 0시(한국시간)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9위 포르투갈과 맞붙는다.


현재 1무1패(승점 1)를 기록 중인 한국은 포르투갈(2승·승점 6)과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만약 승리한다고 하더라도, 같은 시간 진행되는 우루과이(1무1패·승점 1)-가나(1승1패·승점 3)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김영권은 포르투갈 최고 스타 호날두를 어떻게 수비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호날두가 세계적인 선수인 것은 다 아실 테고 포르투갈이 개인적으로 뛰어난 팀인 것도 알지만, 한 팀으로서 똘똘 뭉친다면 잘 막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정 선수를 거론하기엔 좋은 선수가 너무 많다. 11명 모두를 조심해야 하고, 그 11명을 막으려면 팀 워크와 조직력이 잘 갖춰져야 한다는 걸 선수들이 잘 안다"며 "준비한 대로 한다면 좋은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벤투호 김영권 “카잔의 기적처럼…개인 뛰어난 포르투갈, 팀으로 막을 것”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2-3으로 경기가 종료되자 손흥민과 김영권이 아쉬워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영권은 "우리가 정말 최선을 다하고 난 뒤 운도 필요할 것"이라고도 전했다.


4년 전 러시아 한국이 당시 FIFA 랭킹 1위이자 월드컵 디펜딩 챔피언이던 독일을 2-0으로 격파한 '카잔의 기적' 당시 후반 결승 골을 터뜨렸던 김영권은 당시와 지금의 심정이 비슷하다고 했다.


그는 "최선을 다하는 가운데 운도 따라줘야 하는 경기다. 뒤로 갈 곳이 없고, 앞으로만 나아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선수들은 정말 간절하다. 그 간절함이 경기장에 나온다면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앞서 2차전 가나와의 경기 후 심판에 항의하다 퇴장당한 벤투 감독이 벤치를 비운 상황에서 포르투갈전을 치러야 한다.


김영권은 "감독님이 그러신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단 1%도 안 좋은 마음이 없다"며 "4년간 믿어온 만큼 감독님의 선택에 이유가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받아들였다. 중요한 경기니까 집중하면서 잘 준비하겠다"고 역설했다.



이어 그는 "포르투갈전은 승리가 필요한 경기"라며 "앞서 2경기를 했던 열정과 경기장 안에서의 싸우려고 하는 태도가 중요하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