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골대 때린 발베르데 "한국이 굉장히 잘했다"

수정 2022.11.25 10:28입력 2022.11.25 01:56
서체크기

후반 45분 강력한 중거리 슛 "공을 잘 차긴 했는데…"

골대 때린 발베르데 "한국이 굉장히 잘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세계 정상급 미드필더가 한국 축구대표팀의 조직력에 혀를 내둘렀다. 우루과이 전력의 핵심인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 이야기다. 한국과 무승부를 기록한 뒤 "치열한 경기였다. 한국이 굉장히 잘했다"고 복기했다.


우루과이는 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첫 경기에서 한국과 득점 없이 비겼다. 중원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지 못했고, 이따금 찾아온 기회에서 슈팅이 골대를 맞는 불운을 겪었다.


발베르데는 경기 뒤 "전반에 공을 빼앗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한국은 공을 갖고 통제하려는 성향이 강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무리 수비가 따라붙더라도 구멍을 찾으려고 노력했다. 막바지에 주도권을 가져왔는데 결국 무승부로 끝나버렸다"고 말했다.



발베르데는 이날 후반 45분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골대를 때렸다. 골키퍼 김승규가 "속마음으로 '살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할 만큼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장면이었다. 발베르데는 "공을 잘 차긴 했는데 각도가 조금 빗나간 것 같아 실망스러웠다"며 아쉬워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