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동훈 "이재명 檢수사, 보복·표적 수사 프레임 성립 안 돼"

수정 2022.10.06 10:27입력 2022.10.06 10:27
서체크기
한동훈 "이재명 檢수사, 보복·표적 수사 프레임 성립 안 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검수완박' 법안의 위헌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공개변론에 청구인으로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AD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하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가 편향적이라는 주장에 "보복이나 표적 수사의 프레임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 구조"라고 반박했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법무부 국정감사 출석을 위해 국회에 도착해 "상당수는 민주당의 당내 경선 과정에서 불거져 오래 이어진 내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범죄 수사를 받는 사람이 방어권 차원에서 여러 얘기를 하는 것은 늘 있던 일"이라며 "다른 국민과 똑같이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 절차 내에서 (수사에) 응하시면 될 것"이라고 했다.


한 장관은 황운하 민주당 의원이 법무부의 '검수원복'(검찰 수사권 원상 복구) 시행령 개정을 비판하며 "검찰이 깡패 수사를 한다고 설치는 나라가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이 나라에 깡패, 마약상, 그 배후 세력 말고 검사가 깡패·마약 수사를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을 것"이라고 응수했다.


최근 스토킹 피해를 본 것에 대해선 "약점을 잡아보려고 밤에 미행한 것 같다"며 "제가 이상한 술집이라도 가는 걸 바랐을 것인데 이 나라가 미운 사람 약점 잡으려고 밤에 차량으로 반복해서 미행해도 되는 나라여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처음으로 국정감사에 출석하는 데 대해선 "국회든 행정부든 국민의 공복이기 때문에 국민께 설명해 드리는 자리라고 생각한다"며 "성실하고 차분하게 잘 설명해 드리겠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