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 한 장이 1억5000만원?…지하실에 있던 사진 '대박' 났다

수정 2022.09.30 16:43입력 2022.09.30 16:43
서체크기

마크 저커버그, 지난 8월 해당 사진 인스타그램에 게재
지난 28일 경매에서 팔려…사간 사람 알려지지 않아

사진 한 장이 1억5000만원?…지하실에 있던 사진 '대박' 났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플랫폼 최고경영자의 8살 때 모습이 담긴 사진이 경매를 통해 1억5000만원에 팔렸다. 사진=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이보라 기자] 야구복을 입고 천진난만한 표정을 짓고 있는 마크 저커버그 메타플랫폼 최고경영자(CEO)의 어린 시절 사진이 1억5000만원에 팔렸다.


29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 사진은 지난 28일 열린 한 경매에서 10만5000달러(약 1억5000만원)에 팔렸다. 누가 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해당 사진은 저커버그가 8살 때인 1992년 미국 뉴욕주 화이트 플레인스의 한 야구 캠프에서 찍은 것으로 전해진다. 사진 뒷면에는 저커버그의 당시 자필 서명도 볼 수 있다.


사진은 당시 캠프 카운셀러인 앨리 타란티노가 갖고 있었다. 타란티노는 당시 8살의 저커버그에게 '스타처럼 카드에 사인해 달라고 요청했었다'고 회상했다.


이후 저커버그라는 이름이 널리 알려지자, 타란티노는 기억을 더듬으며 지하실에서 저커버그가 빨간 야구복에 방망이를 움켜쥔 이 사진을 찾아냈다고 전해진다.


타란티노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서 "정말 기이한 작품"이라며 경매로 얻은 수익금은 대출을 갚고 자녀 교육에 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커버그는 지난 8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사진을 올려 주목받은 바 있다.



한편, 마크 저커버그의 재산이 올해 들어 98조원 가까이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페이스북을 운영하는 세계 최대의 소셜미디어 기업 메타 주가가 급락하면서 저커버그의 보유 지분 평가액이 동반 추락한 것이다. 이에 그의 재산 순위는 6위에서 20위로 급락했다.




이보라 기자 leebora1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