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울산교육청, 길고양이와의 공존 영상 유튜브 공개

수정 2022.09.16 14:18입력 2022.09.16 14:18
서체크기
울산교육청, 길고양이와의 공존 영상 유튜브 공개 울산교육청 공존 공간 '묘한쉼터'.
AD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울산교육청이 길고양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공존, 길고양이와 함께 살아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교육청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이번 영상은 ‘1년에 하루만이라도 생명과 공존의 가치에 대해 생각해 보자’라는 취지로 2009년 창안돼 올해로 14번째를 맞이하는 9월 9일 한국 고양이의 날을 즈음해 특별히 제작한 것으로, 작년에 이어 두 번째 만들어진 동물사랑 실천 홍보영상이다.


교육청 산책로 ‘모두랑길’에 위치한 ‘묘한쉼터’는 교직원, 등·하굣길 초등학생, 인근 아파트 주민이 수시로 방문하며 길고양이들과 함께 어울리는 공간으로 유명하다. 특히 개인 사정 등으로 반려동물을 키울 수 없는 인근 학부모들이 자녀와 함께 길고양이를 보기 위해 방문하기도 한다.


‘묘한쉼터’에 정착한 세 마리 고양이의 일상을 따뜻한 음악과 함께 담담하게 보여주면서, 길고양이에게 밥을 주는 방법을 알려주는 교육적인 내용을 함께 담고 있다.


사람이 먹는 음식이 아닌 고양이 전용 사료를 그릇에 담아 준 후 깨끗이 정리해야 길고양이가 미움받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전하고자 했다.


지난해 영상에서 주인공을 맡았던 ‘청냥이’는 올 3월 무지개다리를 건넜고, 지난 6월 밤마다 살짝살짝 들르던 털 색깔이 흰색 반, 검은색 반인 ‘반반이’가 새롭게 정착해, 여전히 세 마리의 길고양이가 교육청 동물사랑 실천 동아리 ‘야옹야옹’의 돌봄을 받고 있다.


등교 전 항상 고양이를 본 후, 학교에 가는 울산초교 5학년 학생들도 잠시 영상에 나온다. 지난 1학기 때 동물권과 관련된 프로젝트 수업 결과물을 영상으로 제작하기도 해, 학생들은 배려·공존·동물권 등 학교의 배움을 실천하는 공간으로 울산교육청을 방문하고 있다.


영상공개 후, “따뜻한 시선과 실천, 깜짝 놀랐습니다”, “우리 반 친구들과 소중히 나눌게요”, “교육청에 주차하면서 우연히 보게 된 고양이와, 친절하게 설명해주고 돌봐주는 직원들을 보며, 울산에서 이렇게 동물과 공존하기 위한 공간을 만들어 놓은 게 너무 기분 좋았고, 교육청의 잠깐 방문에 큰 힐링이 됐습니다”라는 긍정과 응원의 댓글이 이어졌다.



‘야옹야옹’ 동아리의 한 회원은 “아침·점심시간에 고양이들과 있으면 묘한쉼터를 방문하는 학생이나 낯선 사람이 쉽게 말을 걸어온다”며 “공공기관이 가지는 딱딱한 이미지와 공무원에 대한 심리적 거리감이 줄어들어 교육청이 지향하는 소통·공감·배려의 가치가 실현되는 것 같아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marisd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