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퇴근길 비상' 천둥 번개 동반 폭우…내일 많은비

수정 2022.08.09 17:14입력 2022.08.09 17:14
서체크기

내일 중부지방 중심 많은비 예상
아침 최저기온 20~28도

서울 '퇴근길 비상' 천둥 번개 동반 폭우…내일 많은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9일 오후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강한 비가 내리면서 퇴근길은 더욱 험난할 예정이다. 10일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장마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9일 오후 4시 30분 현재 서울·인천·경기북부·강원북부 중심으로 시간당 30~60㎜의 비가 쏟아지고 있다. 나머지 중부지방에는 시간당 10㎜ 정도 비가 내린다.


기상청은 퇴근길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돌풍·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시간당 50~100㎜의 강도로 내릴 수 있으니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중부지방과 경북북부을 중심으로 11일까지 정체전선 영향 비가 오겠다.


10일과 11일에는 전국이 정체전선 영향권에 들겠다. 다만 비가 오는 지역은 정체전선 위치에 따라 변하겠다.


기상청은 10일부터 호남과 경북북부 외 영남에도 비가 내릴 것으로 봤다. 또 수도권과 강원은 10일 오후부터 밤까지 비가 소강상태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수도권·강원중남부내륙·강원중남부산지·충청·경북북서내륙·전북북부는 9~11일 강수량이 100~300㎜일 것으로 예상된다. 충청에서는 강수량이 350㎜ 이상 되는 곳도 나오겠다.


폭 좁은 비구름대가 느리게 이동하면서 비가 세차게 내릴 땐 시간당 강수량이 50~100㎜에 달하기도 할 것으로 전망된다.


비가 내리는 곳엔 순간풍속이 시속 55㎞ 이상인 강풍이 불 예정이다.


한편 기상청은 "수도권과 강원은 8일부터 많은 비가 내린 만큼 추가로 내리는 비에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달라"라고 강조했다.



10일 아침 최저기온은 20~28도이고 낮 최고기온은 26~32도로 예상된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