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 살배기에 보드카 먹인 英 부모에 경악…"여전히 부모와 함께 지내"

수정 2022.08.08 08:53입력 2022.08.08 03:00
서체크기

아동 학대 혐의로 체포됐으나 풀려나

한 살배기에 보드카 먹인 英 부모에 경악…"여전히 부모와 함께 지내" 엄마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아기에게 보드카를 먹이는 모습/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D


[아시아경제 김나연 인턴기자] 영국의 한 부부가 만 1세 아이에게 보드카를 먹이는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일으켰다.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영국 켄트주에서 한 부부가 아기에게 보드카를 주는 영상이 공개된 이후 켄트 경찰이 이들 부부를 아동학대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앞서 온라인에는 14초 분량의 영상이 게재됐다. 아이 엄마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보드카 병뚜껑에 술을 따른 뒤 앞에 앉아있는 아기의 목을 잡고 머리를 뒤로 젖혀 마치 약을 먹이듯 아기에게 술을 먹인다.


이들 뒤에는 반바지에 트레이닝 셔츠를 입은 남성이 아기를 쳐다보며 서 있었으며 별 다른 제지를 하지 않았다. 다수 매체는 이 남성이 아이의 아버지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기는 전에도 보드카를 마신 듯 얼굴을 비롯해 몸 전체가 빨개진 상태였으며 매체는 아기는 태어난 지 약 8개월에서 1년 정도 된 것 같다고 추정했다.


영상에서는 아기가 보드카를 마신 이후의 상황은 담기지 않았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즉각 수사에 나섰고, 켄트주 도버에 있는 한 주택가에서 두 사람을 아동 학대 혐의로 체포했다. 그러나 이들은 보석으로 풀려났고, 아기는 여전히 이 부부와 함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을 본 해외 누리꾼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매우 슬프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는데 계속 지워졌다"며 "저는 아이가 안전한 것 같다고 사회복지부에 연락했으나, 여전히 부모와 함께 있다"고 개탄했다.



한편 켄트 카운티 의회 대변인은 논란이 확산되자 "사회 복지 기관들이 이에 대해 알고 있고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나연 인턴기자 letter9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