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대백화점그룹, 광주광역시에 '더현대 광주' 짓는다

수정 2022.07.06 08:11입력 2022.07.06 08:10
서체크기

부동산 개발기업 '휴먼스홀딩스제1차PFV'와 광주 북구 부지 개발 협의
테마파크형 복합쇼핑몰 내 미래형 문화복합몰 '(가칭)더현대 광주' 오픈 추진
"호남권 대표하는 미래형 문화체험 랜드마크로 육성…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

현대백화점그룹, 광주광역시에 '더현대 광주' 짓는다 더현대 서울, 사운즈포레스트 전경.
AD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광주광역시에 '더현대 서울'을 넘어서는 대규모 미래형 문화복합몰 '(가칭)더현대 광주'를 만든다. 기존 쇼핑몰의 틀을 깨는 공간 디자인과 트렌디한 콘텐츠를 바탕으로 호남지역을 대표하는 미래형 문화체험 랜드마크로 키운다는 구상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6일 부동산 개발 기업인 휴먼스홀딩스제1차PFV와 광주시 북구 일대 옛 전남방직·일신방직 공장 부지 약 31만㎡(약 9만평) 내에 미래지향적 도심형 문화복합몰 '더현대 광주' 출점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점포 규모는 현재 논의 중이나 대형 복합쇼핑몰에 부합하는 규모로 만들어 해당 상권 내 핵심 인프라로 키운다는 목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더현대 광주'가 미래형 문화복합몰을 구현하는 첫 사례가 될 것이라고 봤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미래형 문화복합몰은 백화점, 대형마트 등 유통 소매점을 중심으로 결합된 지금의 복합쇼핑몰과는 구분되는 개념"이라며 "쇼핑과 더불어 여가, 휴식,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문화체험이 접목되는 새로운 업태"라고 강조했다. 이어 "'더현대 광주'의 현지 법인화를 통한 독립경영을 실현함으로써 지역 협력업체 육성 및 인재 채용 등 지역경제 생산유발 효과도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휴먼스홀딩스제1차PFV는 국내 대표 디벨로퍼 신영을 비롯해 종합 부동산 회사인 우미건설과 휴먼스홀딩스 등이 주주사로 참여한 부동산 개발 기업이다. 광주시 북구 일대 개발을 맡은 휴먼스홀딩스제1차PFV는 '더현대 광주' 외에 엔터테인먼트형 쇼핑몰, 국제 규모의 특급호텔, 프리미엄 영화관 등을 추가 유치하고, 인근 기아타이거즈 홈구장인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와 연계한 '야구인의 거리'를 만들 계획이다. 방직 산업 문화유산을 중심으로 한 '역사문화 공원'도 조성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이 일대를 쇼핑, 문화와 레저, 엔터테인먼트를 접목한 테마파크형 복합쇼핑몰로 개발한다는 목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테마파크형 복합쇼핑몰 내에 미래지향적 도심형 문화복합몰 '더현대 광주'를 통해 다양한 미래형 문화체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도심에 특화한 문화복합몰 '더현대 광주'는 도심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교외형 쇼핑몰이나 상품을 대량으로 적재해 놓고 할인 판매하는 창고형 매장과는 달리 도심 속에서 새로운 경험과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대백화점그룹은 오프라인 유통의 미래 방향성을 제시한 '더현대 서울' DNA를 업그레이드하면서 추가적으로 다양한 문화체험 콘텐츠 공간을 '더현대 광주'에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2월 서울 여의도에 오픈한 '더현대 서울'은 지금까지 다녀간 고객 약 4000만명, 전체 구매 고객 중 30대 이하 약 60% 등 기록을 세우며 미래지향적 도심형 쇼핑 문화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광주시 북구 일대에 '더현대 광주'를 중심으로 하는 테마파크형 복합쇼핑몰이 들어서면 약 2만2000명 고용창출 효과 등 지역 경제에도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봤다. 지역 소상공인과의 상생 노력에도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기존 상권과 겹치지 않는 럭셔리 브랜드와 광주 지역에 선보인 적 없던 MZ세대(밀레니얼+Z세대) 타깃의 새로운 브랜드를 중심으로 매장을 구성하고, 운암시장, 양동시장 등 인근 전통시장과 중소상인을 위한 마케팅·서비스 교육 등을 지원해 지역 상권을 보호하며 동반성장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