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테라 폭락사태에…권도형 "세어보진 않았지만 코인재산 거의 잃어"

수정 2022.06.23 15:09입력 2022.06.23 15:09
서체크기
테라 폭락사태에…권도형 "세어보진 않았지만 코인재산 거의 잃어"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한국산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UST)와 자매 코인 루나를 만든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이번 폭락사태로 자신도 코인 재산을 거의 잃었다고 밝혔다.


권 대표는 22일(현지시간)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인터뷰에서 "최근의 일들로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 "영향을 받은 모든 가족들이 자신과 사랑하는 사람들을 돌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루나 코인 가격이 100달러에 근접했던 올해 초까지만 해도 평가액 기준 큰 부를 얻었던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그렇겠지만) 실제 세어본 적은 없다"면서 "그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다. 나는 상당히 검소하게 산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가상화폐계의 떠오르는 거물로 주목받았지만 지난달 테라와 루나 가격이 폭락하며 실패했다. 이로 인해 전 세계 투자자들은 400억달러(약 52조원) 상당의 손실을 본 것으로 전해진다. 권 대표는 이른바 '루나 2.0' 코인을 내놓고 테라 블록체인 부활을 꿈꾸고 있지만 이 코인도 가격이 크게 떨어진 상태다.

테라 폭락 사태 이후 권 대표의 소재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신변 위협 우려 등으로 인해 권 대표는 언론과 거의 접촉하지 않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가끔씩 입장을 밝혀오다 이번에 WSJ와 인터뷰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