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미연합 F-15K 초계비행 탑승해보니

수정 2022.06.23 18:00입력 2022.06.23 18:00
서체크기
한미연합 F-15K 초계비행 탑승해보니
AD


[대구=국방부 공동취재단·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지난 20일 오후 2시 무렵 대구공군기지 내 격납고(일명 ‘이글루’)에서 공대공 미사일로 무장한 F-15K전투기 4대가 이륙준비를 하고 있었다. 11전투비행단 산하 102대대가 운용 중인 기체들이었다. 호국의 달을 기념해 전날부터 이틀에 걸쳐 실시되는 ‘한국군 단독 및 한미 연합 초계비행’에 나서기 위해 마지막 점검을 받고 있었다. 대구 공군기지는 한국전쟁 당시 우리 공군이 최초로 출격에 나선 장소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달랐다.


이번 비행은 지난 20~21일의 이틀에 걸쳐 실시됐다. 우선 20일에는 우리 공군 단독으로, 21일에는 한미연합 방식으로 초계비행이 이뤄졌다. 국방부 출입기자단에선 4명이 취재진으로 선발됐다. 우리 공군이 전투기 비행에 기자들을 동참시킨 것은 박근혜 정부 시절이던 2015년말 이후 약 7년만이다. 특히 우리 공군만의 단독 초계비행이 아닌 한미 공군이 함께 초계비행에 기자단이 동승해 취재한 것은 처음이라고 공군 관계자는 전했다. 이는 북한이 핵·미사일 위협을 고조시킬수록 한미동맹의 연합 방위태세가 한층 더 굳건해지고 있음을 보여주려는 차원으로 해석됐다.

비행 첫날인 20일에는 11전투비행단장인 김태욱 준장이 직접 F-15K편대기 후방석에서 앉아서 지휘했다. 이번 비행은 ‘대구기지→포항·울산→부산 거제도 일대→합천 해인사 일대→세종→평택→강릉→대구기지’의 경로로 짜여졌다. 편대원들은 이글루에 격납된 4대의 F-15K에 2명씩 탔다. 이윽고 편대기들이 활주롤로 이동하자 오후 3시 5분 무렵 관제사들의 이륙 사인이 떨어졌다. 엔진의 굉음과 더불어 기체가 활주로를 빠르게 내달리더니 순식간에 창공으로 날아올랐다.


이번 비행의 시발점인 대구기지는 우리 국방의 역사에서 뜻깊은 의미를 지닌 장소다. 이에 대해 102비행대대 제 1 비행대장 강요한 소령은 “바로 이곳은 한국전쟁 당시 우리 공군이 미 공군의 F-51무스탕 전투기 10대를 처음 들여와 1950년 7월 3일 역사적인 출격을 한 장소”라고 설명했다. 대구 기지를 떠난 후 불과 6분 만에 포항 상공에 진입했다. 이어서 다시 5분여 만에 울산에 이르렀다. 포항은 1950년 8월 11~31일 ‘포항지구전투’가 벌어진 지역이기도 하다. 전투기들은 이날 포항·울산 상공을 날면서 경제발전의 상징인 울산공단과 포항제철 일대를 지났다.

F-15K편대는 오후 3시 20분 부산 상공에 돌입했다. 대표적인 한류 해상관광 명소로 떠오른 광안대교를 비롯해 세계 8위 무역대국의 상징인 부산항 위를 지났다. 이어서 부산신항을 지난 편대는 부산~거제도를 잇는 거가대교 상공을 거쳐 거제도 조선소 위를 날았다. 해당 코스를 비행경로로 설정한 데에는 거제도 수용소의 역사를 되돌아보자는 뜻도 녹아있다. 오후 3시 35분 무렵에는 경남 합천 일대에 들어섰다. 특히 유네스코로부터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된 한민족의 국보 ‘팔만대장경’이 보관된 해인사 등 가야산 위를 날았다.


편대는 오후 3시58분 무렵 국토균형 발전의 상징이자 정부종합청사가 위치한 세종시에 들어섰다. 첫날 비행에선 전 구간 모두 우리 공군 단독 비행이었다. 둘째 날 비행에선 세종시 일대에서 평택에 구간까지 한미연합 초계비행이 실시됐다. 강 소령은 "대한민국 국군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통해 이땅에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적이 도발하면 압도적인 힘으로 단호하게 제압하겠다“고 다짐했다.


합류한 미 공군 F-16 4대는 편대를 이루며 우리 공군 편대와 불과 수십~100m 이내의 간격으로 다가와 팀워크를 과시했다. 이날 편대 2번기를 조종한 박진응 대위는 “한미 공군이 평소 수시로 연합비행을 해온 덕에 이번과 같이 상호 근접 초계비행을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오후 4시 2분 무렵 편대기들은 평택에 이르렀다. 후방석에 탑승한 기자의 시야에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생산시설인 삼성전자 평택공장의 전경이 들어왔다. 강 소령은 이번 비행코스에 대해 “삼성전자 평택공장이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심장으로 오랫동안 건제하기를 기대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둘째 날 비행에서 평택까지의 한미연합 초계비행이 마무리되자 우리 측 편대는 미국 측 편대에 “비행 지원에 감사한다!”는 배웅인사를 전했다.


우리 측 편대는 평택에서 기수를 동쪽으로 틀어 강원도로 향했다. 오후 4시 18분께 강릉 상공에 도달했다. 편대 3번기를 조종한 한승훈 대위는 “강릉은 한국전쟁 당시 공군의 전진기지가 있었던 곳”이라고 소개했다. 강릉 해안을 지나자 한반도의 등줄기 태백산맥의 준봉들이 눈앞에 펼쳐졌다. 편대 조종사들은 호국영령들의 피땀으로 지켜진 아름다운 이 땅의 자유와 평화를 수호할 것을 다짐하며 오후 4시 55분쯤 대구 기지로 귀환했다. 기자들은 베테랑 조종사들은 훌륭한 솜씨 덕분에 장시간의 비행을 무리 없이 마칠 수 있었다.


그러나 공군 파일럿들의 임무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편대원중 일부 조종사는 숨 돌릴 틈도 없이 유사시에 대비한 출격대기조로 편성됐다. 김 단장은“군인이기 때문에 대북 상황과 관련해선 항상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며 “국민들이 믿고 신뢰할 수 있는 그런 강한 힘을 바탕으로 언제든 흔들림 없이 당당한 모습을 국민들께 보여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