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홍근 "'이재명 살리기' 소취하 요구? 새빨간 거짓말…정쟁 키우겠다는 것"

수정 2022.06.23 10:46입력 2022.06.23 10:46
서체크기

"국민의힘, 원구성 놓고 '마라톤' 함께 뛰자더니 제자리뛰기에 꼼수까지"
"원구성 지연, 정략적 불리하지 않으니 상황 끌며 즐기겠다는 것"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원 구성 협상 조건으로 민주당이 이재명 의원의 고소 취하를 조건으로 내걸었다'는 국민의힘 측 발언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이라면서 "민주당을 정치적 뒷거래나 요구하는 부도덕한 집단으로 매도해서 정쟁을 키우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홍근 "'이재명 살리기' 소취하 요구? 새빨간 거짓말…정쟁 키우겠다는 것"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AD


이날 박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권성동 원내대표가 민주당이 이재명을 살리기 위해 소 취하를 전제 조건으로 내걸었다는 새빨간 거짓말을 했다"면서 "협상 당사자가 불신만 더 깊게 하고 있다. 저를 비롯한 원내대표단 누구도 그렇게 제안하거나 언급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후반기 원구성이 미뤄지면 문제가 많은 인사들의 임명을 강행할 수 있으니 정략적으로 불리하지 않은 이 상황을 끌며 즐기겠다는 걸로 볼 수 밖에 없다"면서 "권 원내대표는 자신의 발언은 오해했다고 어물쩡 넘어가려는 게 아니라 왜곡된 주장으로 협상 판을 엎은 당사자로서 조속히 결자해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원 구성 협상과 관련해)마라톤을 함께 뛰자더니 제자리뛰기만 하다가 혼자 차에 올라타버리는 꼼수를 부린다"며 "야당은 협상하자는데 국정 운영 책임을 진 여당은 어떻게든 협상을 깨버리려는 괴현상을 국민이 목도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마라톤을 뛰다 차 탄게 적발되면 실격"이라면서 "여야 합의사항을 이행하는 것부터 신뢰를 회복해야한다. 국민의힘이 먼저 마라톤협상을 제시했으니 잘못을 사과하고 집권 여당으로서 양보안을 들고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