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찰청장의 구애, 응답없는 행안부 장관… 답답한 경찰 현주소

수정 2022.06.23 11:27입력 2022.06.23 11:27
서체크기
경찰청장의 구애, 응답없는 행안부 장관… 답답한 경찰 현주소 김창룡 경찰청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김창룡 경찰청장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면담을 요청했으나, 부름은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앞서 김 청장은 지난 21일 행안부 경찰제도 자문위원회의 경찰 통제 발표 이후 미국 조지아 출장에서 출국한 이 장관 측에 만남을 제안했다. 김 청장은 이후 외부 일정을 잡지 않은 채 이 장관 측의 응답을 기다리고 있으나 이틀째 어떠한 회신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청장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서 "이 장관 일정이 출장 등으로 상당히 바쁜 것 같다"며 "우리로선 최대한 빨리 만남을 갖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김 청장의 일방적 구애로 비춰지는 일련의 상황에 대해 답답한 경찰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대목이란 시선이 적지 않다. 김 청장은 지난 16일 경찰 내부망 '현장활력소'에 글을 올려 "(행안부 자문위의) 구체적인 안이 발표되면 14만 경찰 대표로서 직원 여러분의 명예와 자긍심이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우리 청의 입장을 명확히 표명하고 모든 노력을 다해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코 직에 연연하지 않고 역사에 당당한 청장이 되겠다"고 했다. 그러나 현실은 이 같은 뜻과 의지를 보이고, 전달한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경찰 내부에선 "행안부 장관이 뭐가 예쁘다고 경찰청장을 만나겠느냐"는 자조 섞인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경찰청장의 구애, 응답없는 행안부 장관… 답답한 경찰 현주소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창룡 경찰청장(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반면 행안부는 자문위 권고안 발표 이튿날 이 장관에게 권고안을 보고하면서 '실행'에 착수했다. 행안부 부처 안에 인사 등 경찰 관련 업무를 담당할 지휘조직인 이른바 '경찰국'을 신설하고 행안부 장관의 경찰청장에 대한 지휘규칙을 제정하는 등 내용을 골자로 한 경찰 통제 강화 방안 추진에 속도가 붙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달 중순 이 장관 취임과 동시에 구성된 자문위가 불과 한 달 만에 4차례 회의를 열어 권고안을 내놓은 데 이어 행안부가 '속전속결'로 실행 단계에 옮기고 있는 것이다.


경찰국 신설과 아울러 기습적인 치안감 인사가 이뤄지면서 경찰 내부에선 강한 반발이 일고 있다. 특히 자문위 권고안 발표 당일 갑작스레 인사가 단행된 것을 놓고 "경찰 통제 방안에 토 달지 말고 복종하라는 뜻이냐"는 불만 섞인 해석이 나왔다. "권력에 맹종하는 개를 만들려는 길들이기 인사로밖에 안 보인다'"는 거친 목소리도 있다. 오후 늦게 인사를 내면서 이취임식도 하지 못한 채 바로 다음 날 아침 발령지로 부임하는 상황도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경찰청장의 구애, 응답없는 행안부 장관… 답답한 경찰 현주소 제21대 국회 상반기 행전안전위원장을 맡았던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을 찾아 윤석열 정부의 경찰통제 규탄과 경찰의 중립성을 촉구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게다가 이번 인사는 치안감 7명의 보직이 발표 2시간여 만에 바뀌는 초유의 사태까지 겹쳤다. 경찰청 측은 "행안부에서 최종안이 아닌 인사안을 보내왔다"며 "의사소통이 미흡해서 빚어진 실수"라고 해명했지만, 경찰-행안부-대통령실이 사전 조율하는 주요 인사안이 잘못됐다는 게 선뜻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나온다. 한 경찰 인사는 "솔직히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모르겠다"면서도 "행안부가 종이호랑이로 전락한 경찰청장이 (이번 인사 사고를) 어떻게 대응하는지 보는 것이 아닌지란 의구심이 가시질 않는다"고 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집무실 출근길에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과 관련해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 아니면 어이없는,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과오"라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경찰에서 행정안전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보직을 해버린 것"이라며 "말이 안 되는 일이고, 이것은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전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이날 오전 경찰청을 찾아 김 청장 등 지휘부를 면담했다. 이들은 면담 전 윤 대통령의 국기문란 발언에 대해 "(경찰에) 덮어씌우기 하려는 의도로 읽힌다"고 비판했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