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실종자 구조도 안 됐는데" 현산 대형로펌 선임에 입주민 '분노'

수정 2022.01.14 18:05입력 2022.01.14 18:05

광주 화정아이파크 입주예정자 靑국민청원 '규탄'

"안전진단결과 상관없이 전면 철거·재건축 해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조형주 기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화정아이파크 입주예정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현대산업개발의 대형로펌회사 선임을 규탄하는 청원이 게시됐다.


14일 광주 화정아이파크 2단지 입주예정자라고 밝힌 청원인은 "처음 분양받을 당시 고분양가로 광주에서 크게 이슈된 아파트"라며 "입지도 좋고 1군 기업에 화려함의 정점을 찍어준다기에 저의 한 번 뿐인 소중한 신혼특공을 화정아이파크에 쓰게 됐다"고 글을 이어나갔다.

이어 "11월 입주를 앞두고 기존에 살던 집을 미리 처분하고 어린아이들과 월세살이 중이었다"며 "몇개월 뒤면 소중한 나의 보금자리에 들어갈 수 있다는 희망을 품던 어느 날 사고 소식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처참히 무너진 아파트 사진을 보는 순간 그 자리에서 얼어붙어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며 "사실 확인을 한 후에는 그곳에서 일하시던 근로자들의 실종으로 인해 내 집이 사라져버리는 고통을 드러낼 수도 없었다"고 토로했다.

또 "실종자들이 구출되길 간절히 기다리는 와중 현대산업개발측의 대형로펌 법률대리인 선임했다는 기사를 접했다"며 "너무나도 화가난다. 대책에 대한 어떠한 입장도 없이 입주예정자들에게 기다려 달라는 일언반구의 사과조차도, 입장문조차도 전달되지 않은 상황에서 어떤 것을 대비하는것이기에 대형법률로펌사를 선임했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학동 4구역 재개발 철거사고로 수많은 목숨을 앗아간 현대산업개발이 더욱더 안전에 신경을 쓰며 화정동 아이파크를 짓고 있다고 믿었다"며 "학동 4구역 재개발 철거사고가 발생한 지 불과 217일 만에 벌어진 일"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안전진단 결과에 따라서 보강으로만 간다고 해도 심리적으로는 불안감은 절대 해소 될 수 없다"며 "내 아이들과 저곳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면 이라는 생각이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는다"고 전했다.


또 이번 아파트 붕괴사고는 "실종자들 구조도 쉽사리 하지 못 했을 만큼 안전상의 보장이 되지 않았다"며 "사람이 죽었는지 살았는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안전진단결과 하나로 보강한 후에 입주하라고 한들 입주할 수 있겠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랑하는 가족과 평생 그 아파트에서 불안함과 고통 속에서 살고 싶지 않다"며 "안전진단결과 유무와 상관없이 몇년이 더 걸려도 되니 이 일을 일벌백계로 삼아 전면 철거 후 재건축 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 고 호소했다.


한편 이 청원은 이날 오후 5시 42분께 3067명의 동의를 얻었다.




호남취재본부 조형주 기자 ives08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