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네이버, 데이터 스타트업 '클로아'에 후속 투자

수정 2021.12.29 09:10입력 2021.12.29 09:07
서체크기
네이버, 데이터 스타트업 '클로아'에 후속 투자
AD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네이버의 스타트업 양성조직 D2SF가 지난해 투자를 진행한 데이터 기술 기업 '클로아'에 후속 투자했다.


29일 네이버에 따르면 클로아가 이번 투자에서 유치한 금액은 60억원이다. 위벤처스, 스톤브릿지벤처스, KB인베스트먼트, 메가존, 슈퍼패스트, 티인베스트먼트 등도 공동으로 투자했다.

클로아는 메타데이터 관리부터 데이터 분석, 문서화, 공유까지 가능한 데이터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를 개발 중이다. 데이터 애널리스트 등을 위한 제품으로 다양한 클라우드에 분산돼 있는 데이터를 간편하게 통합 처리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클로아의 핵심 개발진은 데브시스터즈, 샌드버그, 지그재그 등에서 경험을 쌓은 엔지니어들이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데이터 웨어하우스, 멀티 클라우드 등의 환경 변화로 데이터 통합 처리 기술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며 "클로아는 기술 경쟁 우위를 입증했고, 잠재적 고객사들로부터 제품 가치를 인정받은 만큼 항후 본격적인 성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성은 클로아 대표는 "프론트엔드, 백엔드, 디자이너 등 전 직군에서 인재를 영입해 최고의 개발팀으로 고도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내년 1분기 중 클로즈드 베타 버전을 출시하고 국내외에서 기업 고객 확보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