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돌연변이 수십개" 보츠와나·남아공 등서 슈퍼변이 등장

수정 2021.11.26 10:54입력 2021.11.25 21:45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한 번에 수십 가지 돌연변이가 반영된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가 보츠와나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발견됐다.


24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해당 변이종은 'B.1.1.529'이다. 이 변이종은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다.

최초 발견은 지난달 11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였다. 이후 보츠와나에서 2건이 더 확인됐다. 이후 6건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1건은 홍콩에서 발견됐다.


남아공 보건부는 25일 새 변이 발생을 공식적으로 확인하고 전염력이 높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수도권 하우텡주를 중심으로 노스웨스트, 림포포 주 등에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콩의 사례는 36살 남성으로, 그는 남아공을 20일간 방문한 후 귀국 이틀 만에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숙주 세포로 침투하기 때문에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전파력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 또한 인체의 면역 체계가 바이러스를 공격하기가 더 어려워질 수도 있다.


프랑수아 발루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유전학 연구소 교수는 "한 변이종 내에 대량의 돌연변이가 발견된 것은 한 차례의 폭발적 변이의 영향일 것"이라며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 등으로 면역 체계가 약화한 만성 질환자의 몸 안에서 이런 변화가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화 항체들이 알파·델타 변이보다 이 변이종을 인식하기 더 어려울 것"이라며 "지금 단계에서는 전파력을 예측하기 어렵다. 가까운 시일 내에 급격히 확산하는 것이 아니라면, 과도하게 우려할 필요도 없다"고 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