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내년 8월 서울서 국내 첫 '세계 전기차 경주대회' 열린다…'서울관광축제'도 동시 개최

수정 2021.06.18 09:13입력 2021.06.18 06:01

'세계 전기차 경주대회' 서울대회 내년 8월 13일~14일
케이팝·뷰티·미식 등 서울관광축제도 연계 개최
오세훈 시장, 18일 서울시-FEK-KBS 3자 업무협약

내년 8월 서울서 국내 첫 '세계 전기차 경주대회' 열린다…'서울관광축제'도 동시 개최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내년 8월 서울에서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 친환경 전기차들이 참여하는 레이싱 대회와 케이팝(K-POP) 등 한류 콘텐츠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서울관광축제가 동시에 열린다.


18일 서울시는 선수와 운영인력 등 대회 관계자만 2000명 이상이 찾을 전망인 세계적인 레이싱 대회와 서울관광축제 등 2가지 빅 이벤트가 서울에서 동시에 개최된다고 밝혔다.

우선 세계적인 전기차 레이싱 대회인 '세계전기차경주대회 서울 대회(서울 E-프리 2022)'가 내년 8월 13~14일 이틀 동안 잠실종합운동장 일원에서 열린다.


'서울 E-프리 2022'는 올해 말부터 열리는 2021~2022 시즌 마지막 대회로 서울 대회가 사실상 결승전이 될 예정이다. 세계전기차경주대회(ABB FIA Formula E World Championship)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주관하는 행사로, ‘포뮬러-E’로 불린다. E-PRIX는 세계전기차경주대회의 도시별 대회를 의미한다. 2021~2022 시즌 전체 공식 일정은 오는 7월 세계 모터스포츠 협의회에서 별도 공식 승인 후 발표할 예정이다.

'세계전기차경주대회'는 국내에서는 한 번도 접할 수 없었던 새로운 장르로 국내에서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묵직한 엔진음 대신 저소음의 무공해 전기차가 세계 주요 도시들의 도심을 질주하며 속도와 기술을 겨룬다. 대회를 위해 서울을 찾을 관객은 물론, 전 세계 수억 명의 시청자들에게 서울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회는 2014년 베이징 대회(Beijing E-Prix)를 시작으로 7시즌 동안 매 시즌 뉴욕, 런던, 파리 등 세계 주요 도시에서 개최되고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 포르쉐, BMW 등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들이 팀을 꾸려 참가하고 있다.


아울러 서울시는 '서울 E-프리 2022'와 연계해 글로벌 서울관광축제 '서울페스타 2022(SEOUL FESTA 2022)'도 내년 8월 10일부터 14일까지 개최한다. 서울시는 케이팝, 뷰티, 미식 등 전 세계적으로 관심이 큰 한류 문화를 중심으로 다양한 축제 프로그램을 선보여 서울을 대표하는 글로벌 축제로 만든다는 목표다.


특히 빌보드차트 정상에 오른 방탄소년단(BTS)이 서울시의 서울관광명예홍보대사로, 세계전기차경주대회 글로벌 홍보대사로 동시에 활약하고 있어 홍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오세훈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세계전기차경주대회' 유치한 ‘포뮬러이코리아(FEK)’와 대회 주관 방송사인 ‘한국방송공사(KBS)’와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업무협약식에서는 서울관광명예홍보대사이자 세계전기차경주대회 글로벌 홍보대사인 BTS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서울 E-프리 2022' 대회 확정을 축하하는 한편 '서울페스타 2022'의 성공적인 개최에 대한 기대감을 전할 예정이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