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마지막 토론도 거친 설전…이준석 "억까" vs 나경원 "스스로 말조심 하라"

수정 2021.06.10 08:58입력 2021.06.10 08:58

나경원·이준석, 마지막 날까지 신경전
'망상', '달창' 발언 두고 또 충돌

마지막 토론도 거친 설전…이준석 "억까" vs 나경원 "스스로 말조심 하라"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이준석 후보./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이준석 후보와 나경원 후보가 마지막 TV 토론회에서도 설전을 이어갔다.


이 후보와 나 후보는 9일 KBS 주최로 진행한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서로의 언행을 두고 거칠게 맞붙었다.

먼저 나 후보는 이 후보를 향해 '막말'이 문제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나 후보는 "이번 전당대회 때 (이 후보가) 사용한 용어를 보면 굉장히 걱정된다"라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솟값을 쳐준다'고 했고 '탐욕심판', '지라시' 등의 발언은 당 대표가 되면 아주 적절치 않은 발언이다. 전대에서 서로 의견이 다르다고 써서 되는 언어, 안 되는 언어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는 "그 부분에 대해 깊이 공감한다"면서도 "나 후보가 제가 '망상'이라는 말을 해서 '장애인 비하'라고 말한 건 오히려 나 후보가 후배 정치인에게 막말 프레임을 씌우려고 한 것 같다"고 맞섰다. 앞서 나 후보는 지난 8일 KBS '사사건건'에서 이 후보가 자신을 겨냥해 '망상'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자 "장애인을 정신적으로 비하할 수 있는 아주 위험한 발언"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 후보는 이어 "젊은 사람들은 이럴 때 '억까'라고 한다. 억지로 까려는 것"이라며 "이것도 막말이라고 할지 모르지만 이렇게 자꾸 억까를 하시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자신의 주도권 토론에서 다시 한번 '망상' 발언과 관련해 반격에 나섰다. 그는 "'망상'이 장애인 비하라고 할 수 있나. 막말 논란을 왜 자꾸 꺼내시는지 모르겠다"라며 "저는 나 후보가 원내대표 계셨을 때 썼던 단어를 다시 언급하지는 않겠다"고 했다.


이는 과거 나 후보가 국민의힘 원내대표였을 당시 '달창'(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비하하는 표현)'이라는 발언을 했던 것을 언급한 것이다.


마지막 토론도 거친 설전…이준석 "억까" vs 나경원 "스스로 말조심 하라"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사진=연합뉴스


그러자 나 후보는 "원내대표를 거치며 이미 그런 싸움을 경험한 저로서는 당 대표로서 말의 무게가 중요하단 것을 알고 있다"라며 "우리 중진들이 경험이 중요하다고 하는게 바로 그런 것이다. 명심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후보는 "제가 젠더 논쟁 경험하면서 여성 혐오자 낙인 찍는 사람이 많았다. 하지만 무슨 말인지 알려달라 하면 (제가)여성 혐오 말한 것은 없었다"면서 "망상이 막말이면 무슨 말을 해야 하는지 답답하다"고 끝까지 맞섰다.


두 후보의 거친 설전이 계속 이어지자 다른 후보들은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주호영 후보는 "이 후보와 나 후보의 가시 돋친 설전을 보는 게 조금 불편했다"면서 "마치고 나면 빨리 좋은 관계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문표 후보는 "정책 없는 전당대회로 진행된 점은 아쉽다"라며 "아무리 우리가 내부적으로 치고받았다고 해도 소중한 자산으로 지켜봐 달라. 우리가 뭉치고 힘을 합치면 내년 3월9일 정권을 찾아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경태 후보도 "우리가 함께 싸우지 않고 통합해내면 얼마든지 반드시 정권을 되찾아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