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검찰 정치중립에 타격줄 것" 이틀째 윤석열 때리는 與

수정 2021.03.05 11:51입력 2021.03.05 11:51

김태년 "최악의 총장으로 기록"
이낙연도 비판 한목소리 보태

"검찰 정치중립에 타격줄 것" 이틀째 윤석열 때리는 與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여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의표명과 정치선언에 이틀째 비판 목소리를 이어갔다. 윤 전 총장이 야권의 유력 대선후보로 떠오르는 걸 경계하는 분위기도 흐른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총장은 검찰 역사에서 권력욕에 취해 검찰 총장의 직위를 이용한 최악의 총장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검찰개혁을 호도하는 윤 전 총장의 주장은 과대망상 수준"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이어 "편견, 무책임, 자기도취에 빠진 윤석열식 야망 정치가 보여줄 결말은 뻔하다. 시대적 소명없는 정치적 결망은 허망할 뿐"이라고 했다.

이낙연 대표도 윤 전 총장이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설치에 반발하고 사표를 낸 것을 두고 "민주당은 수사청 설치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지 않고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 있었다"며 "검찰총장도 합당한 통로를 통해 의견을 제시할 수 있고, 그것이 공직자다운 처신이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윤 전 총장이 중수청에 대한 대안을 제시해놓고 하루 만에 사퇴한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도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의 행보는 결국 검찰의 정치 중립성에도 타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박주민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은 총장 재임 시절에도 정치적 행보라고 오해 받을 만한 행보를 많이 했다"며 "본격적으로 정치 행보를 하게 된다면 검찰에 대한 정치적 중립성에 많은 타격을 줄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이 윤 전 총장에게 힘을 실어주려는 움직임에 대해 "검찰총장의 정치적 행보에 힘을 보태겠다고 이야기하는 것이 정치적으로 좋은지 생각했으면 좋겠다"며 "향후 사회 운영 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고민을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