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낙연·이재명 아부, 차마 눈 뜨고는 보기 어려워" 유승민 맹비난

수정 2021.01.19 15:58입력 2021.01.19 14:59

이낙연 "기자회견 짜임새 흠결 없어"
이재명 "文 그 자리에 있어 얼마나 다행인지"

"이낙연·이재명 아부, 차마 눈 뜨고는 보기 어려워" 유승민 맹비난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호평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해 "여당 대선주자 2인의 아부 경쟁을 차마 눈 뜨고 보기 어렵다"고 맹비난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여권의 대선후보라는 이 두 사람의 아부 경쟁은 국민의 눈에는 말 그대로 목불인견(目不忍見)"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어제 신년 기자회견은 큰 실망이었다"라며 "국정 난맥상에 대해 책임지고 반성하고 사과하고 남은 임기를 새로운 각오로 국민의 뜻을 받들겠다는 자세를 기대했었으나, 변명과 책임회피와 '입양아 바꾸기' 발언과 같이 어이없는 인식수준을 드러내기만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처럼 실망스러운 회견에 대해 여권의 대선후보라는 두 사람은 국민의 마음과 정반대로 말했다. 북한방송을 보는 착각에 빠질 정도"라며 "두 사람이 보기 민망한 아부 경쟁을 하는 이유는 단 한 가지다. 친문 극렬지지자들의 표를 얻어야 민주당의 대선후보가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이런 저급한 아부 경쟁은 우리 정치를 더욱 후진적인 정치로 후퇴시킬 뿐"이라며 "민생과 경제, K 양극화, 부동산, 검찰과의 갈등, 백신 확보, '정인이 사건', 남북관계 등 문재인 정권의 수많은 실정과 잘못에 대해 이 두 사람은 조금도 비판의식이 없다는 말인가"라고 꼬집었다.


유 의원은 "살아있는 권력의 잘못에 대해 권력 내부에서 용기 있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와야 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한다"라며 "나라를 더 이상 망치지 못하도록 막고 새로운 정부를 세우는 것은 민주공화국 시민들에게 부여된 시대적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이낙연·이재명 아부, 차마 눈 뜨고는 보기 어려워" 유승민 맹비난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대표는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께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셨다"라며 "사상 첫 온-오프라인 회견이었지만, 흐름과 짜임새에 흠이 없었다"고 평가했다.


또 자신이 꺼내든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에 대해 문 대통령이 반대 입장을 표명한 것에 대해서는 "대전제로 국민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고 하셨다. 대통령님 뜻을 존중한다"라고 짧게 언급했다.


이 지사 또한 기자회견 이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의 신년 기자회견을 지켜보며 100년 만의 세계사적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그 자리에 계신 게 얼마나 다행인가 다시 한번 생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촛불혁명의 반석 위에 세워진 정부"로 "혹독한 겨울을 밝혔던 온 국민의 염원을 실현하기 위한 개혁이 계속될 것이며, 1380만 도민과 함께하는 경기도지사로서 그 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