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택진이형 '정계 입문설' 왜 자꾸 나오나[부애리의 게임사전]

최종수정 2020.10.31 07:30기사입력 2020.10.31 07:30
택진이형 '정계 입문설' 왜 자꾸 나오나[부애리의 게임사전]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 엔씨소프트 본사를 방문, 김택진 대표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의 정치권 진출설이 잊을 만하면 거론되고 있다. 지난 27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경기도 성남시 엔씨소프트 본사를 직접 찾으면서 차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영입설까지 제기됐다.


김 대표의 정계 입문에 대한 이야기는 지난 여름 한 언론에서 보수야당이 김 대표를 영입하려 한다는 보도를 하면서 본격적으로 나왔다.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은 김 위원장이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언급할 만큼 새 인물 수혈이 절실했던 상황이었다.


택진이형 '정계 입문설' 왜 자꾸 나오나[부애리의 게임사전]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 대표가 게임업계에서 유일무이한 네임드(named·유명한) CEO라는 점도 그가 계속 거론되는 이유다. 김 대표는 광고에도 직접 나서서 출연하는 등 대중에게도 익숙한 인물이다. 게임 유저들 사이에서는 '택진이형'이라는 별명으로 더 자주 불릴 만큼 친숙한 이미지도 갖고 있다. 정치인에게 친근한 이미지는 대중에게도 호감을 살 수 있는 더할나위 없는 장점이다.


김 위원장이 '비즈니스 감각을 갖춘 젊은 인재'를 내년 서울시장 후보의 기준을 제시한 것도 김 대표 영입설에 힘을 실었다. 김 대표는 게임 '리니지'로 유명한 엔씨소프트의 창업자다. 김 대표가 직원 17명과 자본금 1억원으로 창업한 엔씨소프트는 현재 연간매출(2019년 기준)이 1조7012억원, 영업이익 4790억원에 달하는 거대기업으로 성장했다. 증권가는 올해 엔씨소프트 매출이 2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김 대표는 김 위원장이 제시한 조건에 부합하는 인물인 셈이다.

다만 김 대표는 정치권 진출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다. 김 대표는 김 위원장과 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정치에 전혀 뜻이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 역시 '김 대표를 추후에 또 만날 계획이 있나'라는 질문에 "기업과 관련해서 특별히 물어볼 것이 있으면 만날 수 있겠지만, 그 외에 꼭 만날 사항은 없는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