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단독]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ITC 이의제기 수용…최선의 결과"

최종수정 2020.09.22 09:56기사입력 2020.09.22 08:33

ITC, 대웅제약 이의신청 수용

[단독]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ITC 이의제기 수용…최선의 결과"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단독[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메디톡스대웅제약 간 보툴리눔 톡신 균주 전쟁과 관련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21일(현지시간) 대웅제약의 이의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ITC가 예비판결 일부를 재검토한다고 밝힌 만큼 오는 11월 최종 판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22일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밝히며 "소송의 근본이 되는 원고 적격성, 관할권, 영업비밀 성립 여부 등 이의신청을 제기한 항목 대부분이 수용됐다"며 "기대한 결과 중 최선의 시나리오다.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고 평가했다.

앞서 ITC는 지난 7월 예비판결에서 메디톡스의 손을 들어주고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미국명 주보)'의 수입금지 명령을 내렸다. 대웅제약은 이에 같은 달 19일 예비판정을 반박하는 이의신청서를 제출했다.


전 대표는 "자사가 이의신청을 제기한 항목 중 1, 2가지가 아닌 대부분이 받아들였다는 점에서 최종 판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한다"며 "ITC 위원들이 이의신청을 검토한 결과 많은 쟁점 사안에서 오류를 발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웅제약은 이의신청이 수용됨에 따라 오는 11월 최종 판결에서 자사에 유리한 방향으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 대표는 "이번 결정에 따라 사실상 원점에서 재검토하게 됐다"며 "최종판결에서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