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故 최숙현 동료들 "24시간 폭력·폭언에 노출…처벌 1순위는 장윤정 주장"
최종수정 2020.07.06 15:34기사입력 2020.07.06 11:15
故 최숙현 동료들 "24시간 폭력·폭언에 노출…처벌 1순위는 장윤정 주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팀 내 가혹행위로 지난달 26일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의 동료들이 6일 피해 추가 증언에 나섰다. 이들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다며 가해자 엄벌을 촉구했다. 이들은 '처벌 1순위'로 경주시청 전 주장인 장윤정 선수를 지목했다.


최 선수의 동료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이용 의원 등 미래통합당 '최 선수 사건 진상규명과 체육인 인권보호를 위한 TF(태스크포스)'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의 피해사실을 구체적으로 밝혔다.

최 선수와 함께 경주시청에서 트라이애슬론 선수 생활을 한 A 선수는 이날 자리에서 "김규봉 감독은 최 선수와 선수들에게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으며, 주장인 장윤정 선수도 최 선수와 저희를 집단 따돌림 시켰다"고 폭로했다. 그는 "감독은 2016년 8월 점심에 콜라를 한잔 먹어서 체중이 불었다는 이유로 20만원치 빵을 사와 최 선수와 함께 새벽까지 먹고 토하게 만들고, 또 먹고 토하도록 시켰다"며 견과류, 복숭아를 먹고 살이 쪘다는 이유로 뺨과 가슴 등에 구타를 당했다고 증언했다.


A 선수는 "경주시청 선수 시절 동안 한 달에 10일 이상 폭행을 당했다"며 "감독에게서 인센티브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국제대회에 나갈 때마다 지원금이 나오는데도 80~100만원 가량 사비를 주장 선수 이름의 통장으로 입금을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다른 동료선수 B씨도 기자회견을 통해 "가혹행위는 감독 뿐 아니라 팀의 최고참인 주장 선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항상 선수들을 이간질하며 따돌림 시키고 폭행과 폭언으로 선수들을 지옥의 구렁텅이로 몰아넣고 정신적인 스트레스로 스스로 무너지게 만들었다"며 "같은 숙소를 쓰다보니 훈련시간 뿐 아니라 24시간 주장 선수의 폭언과 폭력에 항상 노출돼있었다"고 말했다.


B 선수는 "주장 선수는 최 선수를 정신병자라고 말하며 서로 이간질 해 다른 선수들과 가깝게 지내지 못하게 막았고 최 선수가 팀닥터에게 맞고나서 방에서 혼자 휴대폰을 보면서 크게 울고 있는 것도 '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그 역시 훈련을 하면서 주장인 장윤정 선수에게 물병으로 머리를 맞고, 멱살을 잡고 옥상으로 끌고 데려가 뛰어내리라고 협박하는 등 폭력에 시달렸다고 털어놨다.


그는 팀닥터 역시 "치료를 이유로 가슴과 허벅지를 만지는 등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했고, 심리치료를 받고 있는 최 선수를 '극한으로 끌고 가서 자살하게 만들겠다'라고 까지 말했다"고 폭로했다.


이들은 "아직까지 다른 피해자가 많은 걸로 알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가해자들이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처벌이 제대로 이뤄져 모든 운동선수들의 인권이 보장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