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이 시국에 노래방?" 이효리X윤아, 노래방서 취중 라이브 방송 논란
최종수정 2020.07.02 09:00기사입력 2020.07.02 09:00
"이 시국에 노래방?" 이효리X윤아, 노래방서 취중 라이브 방송 논란 가수 이효리(좌)와 소녀시대 멤버 윤아.사진=이효리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가수 이효리와 윤아가 노래방에서 라이브 방송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노래방 방문이 경솔했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1일 이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JTBC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 2'로 인연을 맺은 소녀시대 멤버 윤아와 함께 촬영한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두 사람이 비슷한 모자를 쓰고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습이 담겼다. 테이블에는 맥주잔이 놓여있다.


이어 두 사람은 술자리 후 노래방에서 개인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켰다. 윤아가 카메라를 조정하는 동안 이효리는 노래방 마이크를 잡고 "윤아와 술을 먹고 압구정 노래방에 왔다"고 설명했고 윤아는 "만취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시국에 노래방?" 이효리X윤아, 노래방서 취중 라이브 방송 논란 1일 가수 이효리(우)와 윤아가 노래방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는 모습.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효리는 윤아에게 "선곡하라"라고 말한 뒤 라이브 방송을 이어갔고, 한 누리꾼이 노래방 방문을 지적한 댓글을 보고 놀라 "노래방 오면 안 돼?"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윤아는 "마스크를 잘 끼고 왔다"고 해명했다. 두 사람은 급하게 테이블에 두었던 마스크를 착용했다.


결국, 이효리와 윤아는 2분이 채 지나지 않아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두 사람의 라이브 방송에 대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 시국에 노래방 방문을 하는 건 경솔한 행동이다", "코로나19 위험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한 거 같다", "굳이 논란을 만드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간섭이 지나치다", "불법을 저지른 것도 아니고 바로 마스크를 썼는데 뭐가 문제냐" 등 과한 비판을 지적했다.


논란이 일자 이효리는 윤아와 술자리에서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을 삭제했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