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美 코로나19 대처 모범사례 메릴랜드주 비결은 '한국의 사위' 덕?
최종수정 2020.04.09 10:27기사입력 2020.04.08 10:19
美 코로나19 대처 모범사례 메릴랜드주 비결은 '한국의 사위' 덕? ▲래리호건 메릴랜드주 주지사(오른쪽)와 부인 유미 호건(한국명 김유미)씨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급증하는 미국에서도 대처를 잘 하고 있는 주로 꼽히는 메릴랜드가 '한국의 사위' 덕을 톡톡히 본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을 끌고 있다.


메릴랜드 주지사가 한국계 부인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국내 진단키트 생산업체에 도움을 요청하면서다.

뉴욕타임스(NYT)는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강력한 방지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보도하며 그의 부인인 유미 호건(한국명 김유미) 여사와의 일화를 소개했다.


전남 나주 출신인 호건 여사는 미 역사상 최초의 한국계 주지사 부인이자 메릴랜드주 첫 아시아계 퍼스트레이디로 꼽힌다. 그는 2017년 9월 방한당시 청와대에서 영부인 김정숙 여사와 만나기도 했다. 앞서 그해 7월에는 미국을 방문한 김 여사와 동포간담회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호건 주지사는 코로나19 확산 초기 부인에게 "한국에 도움을 요청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한국의 몇몇 기업이 진단키트 공급 의사를 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국내 분자진단 헬스케어 전문기업인 랩지노믹스는 지난 2일 주 정부로 주문서를 받고, 3일 메릴랜드주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기다리는 중이다.


호건 여사의 고향인 전라남도도 메릴랜드주에 코로나19 의료용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전남도는 의료용 장갑 8만장, 의료용 가운 600벌을 7일부터 순차적으로 배송할 계획이다. 전남도와 메릴랜드주는 2017년 자매결연을 맺은 바 있다. 당시 자매결연식에 호건 여사가 참석하기도 했다.


美 코로나19 대처 모범사례 메릴랜드주 비결은 '한국의 사위' 덕?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같은 공화당 소속인 호건 주지사는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적극적인 대처로 주목받았다. 첫 감염자가 나온 지난 달 5일 즉시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휴교령, 식당 및 영화관 등 폐쇄, 50인 이상 모임 금지 등의 강력한 조치를 내렸다.


지난달 30일에는 자택 대피령을 내리며 "이는 요청이나 권고가 아니라 명령"이라며 "고의로 위반 시 1년 이하 징역, 5000달러 이하 벌금형에 처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그의 발빠른 대처에 메릴랜드주 일부 민주당원들도 지지의사를 보냈다고 NYT는 전했다.


NYT는 호건 주지사가 한국산 진단키트에 대한 FDA의 공식 승인이 늦어지는 것에 대해서도 분노를 표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메릴랜드주의 확진자는 5일 기준 3609명, 사망자는 67명으로 집계됐다. 같은 동부 지역인 뉴욕주의 확진자가 같은날 12만2031명인 것에 비하면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