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신천지 31번 확진자 궤변 "저 때문에 많은 생명 건질 수 있었잖아요"
최종수정 2020.02.28 15:49기사입력 2020.02.28 13:48
신천지 31번 확진자 궤변 "저 때문에 많은 생명 건질 수 있었잖아요"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슈퍼전파자'로 지목된 31번째 확진자가 자신으로 인해 많은 이들이 목숨을 건졌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31번 확진자는 지난 27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참 다행인 게, 일단 제가 누명을 쓰든 어쨌든 저 때문에 많은 사람이 생명을 건질 수 있었잖아요"라고 말했다.


자신이 감염된 이후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게됐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코로나19 검사를 거부했냐'는 질문에는 "14일에 폐렴 영상 검사를 했는데, 폐렴으로 판정이 나 다시 검사를 해보자고 한 것이지, 코로나19 검사를 해보자고 하진 않았다"면서 "검사를 권유한 적 없다. 권유를 했으면 교회에 나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방병원의 원장은 "자기는 아니라고 확신했을 것이다. 그때 검사를 권유했지만 확진자가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당국은 31번 확진자가 병원 측의 검사 권유를 수차례 거부해 왔다는 입장을 보였다. 지난 19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정례브리핑에서 "당국의 확인 결과 병원에서 31번 확진자에게 수차례 (코로나19)검사 권유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