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책
도공 점거 톨게이트 수납원 인권침해 논란…"말 바꾼 이강래"
최종수정 2019.10.10 10:23기사입력 2019.10.10 10:16
도공 점거 톨게이트 수납원 인권침해 논란…"말 바꾼 이강래"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한국도로공사의 직접 고용을 촉구하며 본사 점거에 들어간 톨게이트 수납원 농성장에 단전 등 인권침해 주장이 제기되면서 이강래 도공 사장의 과거 발언이 논란이다.


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윤영일 의원에 따르면 이 사장은 민주당 원내대표 시절인 2009년 8월5일 최고위원회에서 쌍용자동차 파업과 관련해 “파업 노동자들에 대한 단전, 단수, 의약품, 최소한의 생필품이나 구호품조차 전면 반입 자체를 차단하고 있어 인권문제로 비화되고 있다”면서 “국제적 망신으로 번지고 있다”고 이명박 정부를 규탄했었다. 이튿날 민주당 고위정책회의에선 “쌍용차 문제는 협상으로 풀어야 한다”면서 경기도 평택 쌍용자동차를 방문하기도 했다.


하지만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달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에게 “톨게이트 수납원 노동자들의 농성장에 대한 일부 단전·청소 미실시 조치 등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라”며 긴급성명을 발표했다.


윤 의원은 “과거 농성장에 대한 의약품 등 생필품·구호품 차단은 국제적 망신이라던 이강래 사장이 지금은 오히려 노동자들의 인권을 침해하고 있다”면서 “‘노동 존중 사회’를 외치는 문재인 정부와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톨게이트 노동자들의 본사 점검 사태의 근본적인 책임과 원인은 성과에 급급해 무리하게 추진된 정부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과 이강래 사장에게 있다”며 "한국도로공사가 한국노총 소속 톨게이트 수납원과 정규직 전환 합의를 이뤘지만, 민주노총 소속 노동자들이 합의에 불참하면서 ‘반쪽 짜리’ 타결만 이뤘다"고 덧붙였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