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폼페이오-양제츠, 뉴욕서 회동…홍콩시위 대응 논의했나
최종수정 2019.08.14 07:44기사입력 2019.08.14 07:15
폼페이오-양제츠, 뉴욕서 회동…홍콩시위 대응 논의했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간) 미 뉴욕에서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을 만났다.


이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양측의 회동 후 "미·중 관계에 대해 광범위한 의견 교환을 했다"고 밝혔다. 세부적인 논의 의제에 대해서는 거론하지 않았다.


이 회동은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보통 전날 공개되는 폼페이오 장관의 공개 일정에 해당 일정은 포함되지 않았다가 이날 회동이 이뤄진 후 국무부에서 수정된 일정을 배포했다.


최근 홍콩의 시위가 격화되면서 중국의 무력 진압 가능성이 제기된 만큼, 양측은 홍콩 사태 관련 대응 방안도 논의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과 중국은 홍콩 시위와 관련해 첨예한 신경전을 벌여왔다. 홍콩 민주화 시위 '우산 혁명' 지도부 등이 지난 6일 홍콩 주재 미 영사를 만나는 사진이 공개되자 중국은 미국 배후설을 본격적으로 제기하며 비난했다. 미국은 중국 매체에 해당 영사의 신원이 공개되자 "폭력배 정권"이라고 공격했다.


양제츠 정치국원은 지난 2일 신화통신 인터뷰에서 "미국 등 일부 서방국 정부가 홍콩 폭력 분자의 위법 행위를 선동하고 있다"면서 "이는 중국 내정에 대한 난폭한 간섭으로, 중국은 강력히 분개하고 반대한다"고 비난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