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韓 반도체 소재사들, 민주당 지도부에 "주52시간이 걸림돌" 성토
최종수정 2019.07.12 10:55기사입력 2019.07.12 10:55
韓 반도체 소재사들, 민주당 지도부에 "주52시간이 걸림돌" 성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경기·화성)=원다라 기자] 반도체 소재ㆍ재료사를 찾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 '주 52시간제'에 대한 성토가 쏟아졌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2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진쎄미켐 연구동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에서 "당정은 연 1조원 규모를 집중 투자해 수출규제품목과 제재가능품목의 자립화를 추진하겠다"면서 "올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3000억원을 우선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또 "업계숙원인 테스트베드 구축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구축 중"이라면서 "빨리 진행되도록 하겠다"고도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는 대기업의 관행을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번 사태가) 대기업들이 당장의 이익에 급급해서 관련업체와 협력체계를 구축하지 않은 것이 더 문제일수 있다"면서 "대기업도 당장의 현실보다는 안정적 공급 체제를 만들어낼수있도록 협력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지만 기업들은 추경이나 정부투자에 대한 내용보다는 민주당 지도부에 정부 여당의 핵심 정책인 "주52시간이 걸림돌"이라는 우려를 전달했다.

이강의 알에스오토메이션 사장은 "(소재ㆍ장비 국산화는)어느 한 시점의 이벤트로 가지고는 안된다"면서 "적어도 10년 이상 긴호흡 가지고 추진하지 않으면 불가능한 영역"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모든 정책을 결정할때 수출 경쟁요인에 관점을 뒀으면 한다"면서 "주 52시간과 관련해서도 대만ㆍ중국 기업하고 경쟁하는데 이런 정책이 도움이 될지 안될지 고려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재정 메카로 대표이사도 "주 52시간제의 제한이 종업원들의 자기가 뭔가 개발할 수 있는 성취욕을 억제시키고 있다"면서 "자율에 맡길수있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기업중에선 악용사례도 있지만 악용한 사람과 기업만 응징하면 되지 전체적으로 다 하향 평준화를 시켜선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성기 원익IPS 사장은 "'저녁이 있는 삶'이라든지, 근로시간을 단축시키는 제도는 서비스 관리 측은 좋지만 연구개발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연구개발이라는 특성상 (주52시간제는) 지속성과 시간이 끊어지도록 하는 측면이 있어 여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연구개발 같은 경우는 조금 (완화)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 정부의 규제와 행정절차가 과도하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이 대표는 "내용을 들어다보면 거의 유사한데, 화학물질 관리법은 환경부 산업안전보건법은 고용부 이렇게 소관이 나눠져 있다"면서 "똑같은 서류 몇개 만들어야 하도록 인허가가 복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론 안전을 위해서 환경안전법 강화되는 것은 납득하지만 같은 내용을 수십번 반복하는 것은 시간적 낭비"라면서 "일원화시켜달라"고 말했다.


김성일 동진쎄미켐 사장은 "국산화된 소재를 평가할수있는 테스트베드를 조기에 구축해주셨으면 좋겠다"면서 "국산화된 소재를 국내 고객사에서 쓸수 있도록 양산 체제 구축 위한 생산 시설 인허가도 빠르게 처리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 지도부가 찾은 동진쎄미캠은 1993년 일본반도체수출규제 품목인 '레지스트(감광제)' 국산화에 성공한 기업이다. 박주민 최고위원등 민주당 지도부와 동진쎄미켐, 원익IPS, 솔브레인 등 11개 반도체 재료ㆍ장비사 관계들이 참석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길흉 확인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