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후원도 겁나서야…" 눈먼 온라인 후원금 노리는 이들
최종수정 2019.06.13 09:36기사입력 2019.06.12 11:25

온라인 커뮤니티서 쓰레기 택배 자작극
후원금 반환 집단訴 예정

"후원도 겁나서야…" 눈먼 온라인 후원금 노리는 이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한 후원금 모금이 활발해지면서 이를 둘러싼 잡음도 끊이지 않고 있다. 돈이 상대적으로 '쉽게' 모이는 만큼, 이를 노리는 부적절한 모금도 횡행하게 된 것이다. 후원에 참여한 사람들은 모금자의 진정성과 투명한 사용내역 공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의 '붕어의질주' 후원금 논란이 대표적 사건이다. 붕어의질주라는 별명을 쓰는 A씨는 지난달 "월세 미납으로 집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며 후원금을 요청하는 글을 올렸다. A씨는 자신이 불우한 환경에서 자랐고 혈액세포가 줄어드는 희귀 난치병인 '재생불량성 빈혈'을 앓고 있다고 했다. A씨의 지인 B씨가 "그를 후원하겠다고 한 사람이 쓰레기 택배를 보냈다"는 사연을 전하면서 동정여론이 커졌고 이후 거액의 후원금이 모였다.


하지만 이는 자작극으로 드러났다. 이 커뮤니티 운영진이 "쓰레기 택배를 보내고 가족을 조롱했다는 글을 쓴 지인 B씨의 접속 아이피(IP)와 A씨의 것이 일치한다"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입금을 주의해 달라"고 당부한 것이다. 해당 커뮤니티 운영진은 후원금 반환 집단소송에 나설 방침이다. A씨에게 입금된 후원금은 4000만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을 통한 후원금 모금은 '눈먼돈'을 노리는 사기의 표적이 될 수 있다. 온라인에 사진과 글 등으로 '인증'하는 사연은 조작이나 자작의 여지가 많기 때문이다. 아직 내용이 속속들이 밝혀진 건 아니지만 '윤지오 후원금' 반환 소송이 제기된 것도 모금자의 진성성을 둘러싼 여러 잡음 중 하나다.

온라인 모금은 대개 개인계좌로 돈을 받기 때문에 기부금 영수증도 따로 발급되지 않는다. 1000만원 이상의 기부금 모금과 사용을 위해선 행정절차를 밟아야하지만 이를 지키는 온라인 모금을 별로 없다.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1000만원 이상의 기부금품을 모집하려는 경우 모집 개시 30일 이전에 모집ㆍ사용계획서를 작성해 등록청에게 등록해야 한다. 모집 금액이 10억원 이하일 경우 광역자치단체장 등의 승인도 받아야 한다.


법무법인 한울의 권유림 변호사는 "개인과 개인이 후원금 관련으로 접촉하는 것은 막을 필요가 있다"며 "온라인 커뮤니티 내에서 기부가 이뤄진다면 이와 관련한 인증 기준 등을 정하고 단체계좌나 운영진 계좌를 통해서 모금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제안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