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UBS "中 올해 경제성장률 3% 예상"…JP모건도 3.7%로 낮춰

수정 2022.05.24 14:11입력 2022.05.24 14:11
서체크기
UBS "中 올해 경제성장률 3% 예상"…JP모건도 3.7%로 낮춰 [사진 제공= EPA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UBS와 JP모건 체이스가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예상치를 하향조정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4일 보도했다.


UBS는 이날 제로 코로나 방역 정책의 충격을 이유로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예상치를 4.2%에서 3%로 낮췄다.

UBS의 타오 왕 이코노미스트는 "이동 제한 조치가 지속되고 코로나19 방역 조치의 출구전략도 뚜렷하지 않다"며 "기업과 소비자 신뢰지수가 하락하고 수요도 계속 억눌릴 것"이라고 진단했다.


왕 이코노미스트는 지속되는 제로 코로나 정책이 4월 경제활동에 타격을 줬다며 중국의 2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년동기대비 1.4%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2분기 경제성장률이 전기 대비로는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이라며 연율 환산으로 -8%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왕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정부가 방역 조치를 변경하면서 3분기와 4분기에는 성장률이 반등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오미크론 변이의 특성을 감안했을 때 중국 정부가 2020년 때처첨 빠르게 방역 정책을 완화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JP모건 체이스는 23일자 보고서에서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을 4.3%에서 3.7%로 하향조정했다. JP모건도 코로나19 방역 조치 때문에 2분기 성장률이 위축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주 하이빈 이코노미스트는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속도가 빠른데다 중국 백신이 감염률을 낮추는데 효과가 크지 않다"며 "중국이 더 효과좋은 백신을 도입하거나 집단면역을 용인하지 않는 한 고강도의 이동제한 조치가 계속 필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중국이 4월 경제지표가 부진했던 상황에서 중국 정부가 제로 코로나 정책을 포기하지 않고 있어 대형 은행들은 잇따라 중국 경제성장률을 하향조정하고 있다. 지난주에는 스탠더드 차타드, 블룸버그 이코노믹스, 골드만삭스, 시티그룹이 일제히 중국 경제성장률을 하향조정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