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정부, ICAO 총회서 항공기 탄소배출 규제 강화 추진

수정 2022.10.01 19:37입력 2022.10.01 19:37
서체크기
美정부, ICAO 총회서 항공기 탄소배출 규제 강화 추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미국 정부가 항공기 탄소배출 규제 강화를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고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Axios)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피트 부티지지 미국 교통장관은 악시오스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미국은 항공 분야에 더 강력한 배출 억제 목표를 설정하기 위해 몬트리올에서 다른 나라들과 다자회담을 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새로 제정된 기후법이 외교적 지렛대가 돼주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총회에서 다자회담을 통해 항공기 탄소배출 규제 도입을 논의 중이다.


항공 부문은 지난해 전 세계 에너지 관련 온실가스 배출량에서 차지한 비중이 2%에 불과하지만 그 양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항공은 파리기후협약에서 제외돼 있고, 관리 감독도 ICAO 같은 국제 협력기구에 맡겨져 있어 탄소배출 감축이 느리다는 지적이 많다.


부티지지 장관은 미국 정부는 모든 나라가 항공 분야 2050년 탄소 배출 제로에 동참하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절박감을 느끼고 이번 ICAO 총회에 참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의회를 통과한 초당적 인프라법과 기후법 등 정책 덕분에 ICAO 총회에서 기후 지도국가로서 미국의 신뢰도가 크게 높아졌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영국 글래스고 기후회의에서는 미국의 제의에 대한 의구심이 많았으나 이번 논의에서는 큰 힘을 받고 있으며, 미국이 리더 위치에 있는 것도 고무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탄소 상쇄 및 감축 프로그램(CORSIA)에 더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자는 ICAO의 제안도 지지하고 있다. ICAO 총회에서 기후 관련 사항들은 다음 주에 검토될 예정이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