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외국인, 3주 연속 '팔자'…LG화학 2주 연속 최다 순매수

수정 2021.05.09 14:16입력 2021.05.09 14:16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외국인이 국내 증시에서 3주 연속 매도세를 지속했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3일부터까지 7일까지 한 주 동안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1조1897억원을 순매도했다. 3주 연속 1조원대 매도세가 이어졌다. 코스피시장에서 8134억원을, 코스닥시장에서는 3851억원을 각각 팔아치웠다.

외국인이 지난 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LG화학이었다. 외국인은 지난 주 LG화학을 2105억원 순매수하며 2주 연속 가장 많이 사들였다. 뒤이어 포스코(POSCO)를 1115억원 순매수했다. 이밖에 SK이노베이션(612억원), 호텔신라(580억원), 신한지주(509억원), KB금융(505억원), 현대글로비스(477억원), S-Oil(452억원), 기업은행(319억원), 아모레퍼시픽(310억원) 등을 순매수했다.


지난 주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삼성전자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삼성전자를 4402억원 순매도했다. 이어 카카오를 1698억원 팔았다. 이밖에 현대모비스(1081억원), LG디스플레이(1046억원), 셀트리온(1040억원), LG전자(791억원), 두산퓨얼셀(625억원), 삼성SDI(604억원), 삼성전기(475억원), 기아(389억원) 등이 외국인 순매도 상위에 올랐다.

기업의 실적과 인플레이션 상승 압력에 다른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 우려가 증시에 영향을 미칠 요인으로 꼽힌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실적 전망 상향으로 인해 코스피 밸류에이션 부담이 13배 수준으로 경감했다"면서 "양호한 매크로, 기업실적 전망 하에서 코스피 상승 흐름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연구원은 "주식시장의 불안 요인은 테이퍼링 이슈인데 현재 원자재 가격 상승은 수요 회복과 함께 공급의 병목 현상에 의해 나타나는 부분이 있는 만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빠른 시일 내에 테이퍼링을 공론화하지는 않을 공산이 크다는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