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 고용 깜짝 증가‥국채금리 1.6% 진입·증시 선물 상승(종합)

수정 2021.03.05 23:16입력 2021.03.05 23:16
美 고용 깜짝 증가‥국채금리 1.6% 진입·증시 선물 상승(종합)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의 고용이 예상보다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고용증가 소식에 미 국채금리는 다시 1.6%대로 치솟았고 증시선물은 하락 반전하기도 했지만,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5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는 2월 고용이 37만9000건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다우존스 집계 시장 예상치 21만건 대비 16만건이 많았다. '서프라이즈' 수준의 증가였다.

대부분의 신규 고용은 식당과 호텔, 술집 등에서 이뤄졌다. 이 분야에서만 35만5000건의 고용이 발생했다. 소매업 분야에서는 4만1000의 일자리가 늘었고 제조업에서는 2만1000개가 증가했다.


공공분야에서는 6만9000건이, 건설분야에서 6만1000건이 각각 줄었다.

실업률도 전월의 6.3%에서 6.2%로 소폭 하락했다. 지난해 4월의 실업률은 14.8%까지 치솟은 바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경제활동 재개가 이뤄지면서 일자리가 2개월 연속 늘어났고 지난해 연말에 비해서도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고 평했다.


고용 증가 속도가 빨라지고 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1년 전에 비하면 여전히 950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


기대 이상의 고용지표 발표는 미 국채 금리를 치솟게 했다. 고용지표 발표 직후 미 10년물 국채금리는 1.6%대로 올라섰다. 미 국채금리는 하루 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인플레 용인 발언으로 1.5%로 올라선 데 이어 1.6%도 단숨에 도달했다.


뉴욕증시 선물은 고용지표 발표 후 하락했지만 상승 반전하고 있다. 오전 9시 5분 현재 다우지수 선물은 0.75%, 나스닥 선물은 0.36% 상승 중이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