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시세이도 코리아와 맞손…K뷰티 유망기업 찾는다

수정 2022.11.10 06:54입력 2022.11.10 06:54
서체크기

개방형 혁신방식으로 성장 가능성 높은 스타트업 발굴…18일까지 모집
시세이도, 뷰티테크와 차세대 화장품 등 미래 유망기술 분야 스타트업 5개사 직접 선발나서

서울시-시세이도 코리아와 맞손…K뷰티 유망기업 찾는다
AD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가 개방형혁신 플랫폼을 가동해 150년 역사를 가진 일본 화장품 제조업체 시세이도 코리아와 손잡고 뷰티 분야 혁신기술 찾기에 돌입한다.


10일 서울시는 서울시의 대표 창업지원 기관인 서울창업허브를 중심으로 대·중견기업과 스타트업의 상생을 추구하는 개방형혁신을 추진하고 2024년까지 1000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대·중견기업과 매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창업허브에서 진행하는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에 뷰티 분야 제조업체가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서울창업허브와 시세이도 코리아가 주관하고, 우수기업 모집 관련 한국무역협회,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유관 창업기관의 홍보가 동시에 이뤄진다. 또한 뷰티산업협회 및 한국미용산업협회 등과 협력해 협회 소속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사업 홍보, 기업 추천 등을 진행한다.


성장 가능성 높은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뷰티테크, 뷰티 디바이스, 뷰티 메디컬, 친환경, 차세대 화장품 등 총 5개 분야에서 기업을 18일까지 모집한다. 참여를 원하는 스타트업은 스타트업플러스 플랫폼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모집 분야는 ▲뷰티테크 (딥러닝, 자연러 처리 등 뷰티테크 관련) ▲뷰티 디바이스(피부 분석, 무선 주파수, 이온토포레시스, 빛 치료 등), ▲뷰티 메디컬(피부 침투, 상처 치유, 마이크로니들 등) ▲친환경(비건, 할랄, 업사이클링, 재활용 가능 패키지 등) ▲차세대 화장품(기타 혁신적인 뷰티 제품)이다.


기업 선발은 시세이도 코리아의 ‘코리아 이노베이션 센터’가 직접 진행한다. 선발된 기업은 사업화 검증(PoC-Proof of Concept) 기회 제공 및 신기술·신상품 개발 협력 등을 비롯해 서울창업허브 사무공간 지원 및 협력 파트너사의 투자유치 검토 등 후속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사업화 검증 결과에 따라 시세이도 코리아의 후속 투자 검토 대상이 된다. 또한 서울창업허브를 통해 ▲사업화지원금 ▲서울창업허브 ‘오픈 이노베이션 협력존’ 상시·협업 공간 ▲글로벌 진출 ▲PR, ESG 컨설팅 등 맞춤형 후속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황학상 시세이도 코리아 사장은 “혁신적인 K뷰티 스타트업을 발굴해 시세이도의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동반성장의 성공사례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김영환 서울시 경제일자리기획관은 “서울시가 가진 개방형혁신 플랫폼을 통해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기존 대·중견 기업이 상생 협력하는 민간주도형 창업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