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2국감]공공임대 평수 늘린다더니…올해 60㎡ 이상 신규 공급 ‘0’

수정 2022.10.06 09:44입력 2022.10.06 09:44
서체크기
[2022국감]공공임대 평수 늘린다더니…올해 60㎡ 이상 신규 공급 ‘0’
AD


7월까지 LH 건설형 공공임대

신규 승인 5곳 1139가구에 그쳐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올해 신규로 추진되는 ‘건설형 공공임대주택’ 사업에서 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중형 면적을 도입한 사례는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시장으로부터 외면받는 공공임대의 품질을 높이겠다며 전용면적 60㎡(18평) 이상 공급을 늘리겠다고 약속했지만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6일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LH 건설형 공공임대 신규 사업 승인 건수는 5건, 1139가구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세종시(행정복합 6-3M4블록) 159가구 △경북 경주시(경주내남 1블록) 90가구 △대전시(대전인동 1블록) 120가구 △경기 이천시(이천장호원 B-2블록) 620가구 △경남 창녕군(창녕영산 2블록) 150가구 등이다.


문제는 주거 수요가 몰리는 서울에서는 공급이 없었고 이마저도 전용면적 60㎡ 미만의 소형으로만 지어진다는 점이다. 총 1139가구 중 약 14평 규모인 전용 46㎡ 이하 물량이 828가구로 전체 공급 가구의 72.7%를 차지했다. 수도권에서 유일한 이천장호원 B-2블록 통합 공공임대는 620가구 중 절반이 넘는 442가구(전용 26㎡ 294가구·전용 37㎡ 148가구)가 10평 남짓으로 조성되며 총 90가구 규모인 경주내남 1블록 영구 임대는 전용 26㎡(7.9평)로만 구성됐다.


앞서 국토부는 2022년 업무 보고에서 올해부터 신규 승인하는 건설형 공공임대는 영구·국민·행복주택 등 구분 없이 통합 공공임대로 공급하고 전용 60~85㎡ 중형 면적 비중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윤석열 정부는 공공임대 면적과 내·외부 품질을 개선하겠다는 방침을 세웠지만 아직까지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더욱이 국토부가 내년 공공임대 관련 예산을 대폭 삭감하면서 양질의 공공임대 공급에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국토부가 제시한 내년도 예산안을 보면 건설형 공공임대인 영구·국민·행복주택의 출·융자 예산은 올해 대비 각각 41.4%(1267억 원), 52.4%(5725억 원), 37.8%(1조 254억 원) 감소한다. 다가구 매입 임대 예산도 같은 기간 9조 1560억 원에서 6조 763억 원으로 33.6%(3조 797억 원) 줄었다.



홍기원 의원은 "주거품질 제고하려면 돈을 더 써야 하는데, 관련 예산 삭감하면서 어떻게 양질의 주택을 제공하겠다는 건지 도무지 이해가 안 간다"면서 "정부지원단가를 현실화하고 임대주택 예산을 대폭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