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국민 기본권, 빈부 차별 적용하는 것이 윤석열의 공정인가”

수정 2021.08.02 09:58입력 2021.08.02 09:58
이재명 “국민 기본권, 빈부 차별 적용하는 것이 윤석열의 공정인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부정식품 발언’에 대해 2일 “어안이 벙벙했다. 가난한 사람들은, 부정식품 그 아래 것이라도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쓴 ‘윤석열 후보님, 독약은 약이 아닙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어안이 벙벙하다. 윤석열 후보님이 신자유주의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을 인용하면서 한 이 발언을 보고 제 눈을 의심했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G-8의 국력을 인정받는 21세기 대한민국에서 가난한 사람들은, 부정식품 그 아래 것이라도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라며 “국가의 기본책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다. 그래서 국가는 모든 국민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가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달 19일 언론 인터뷰에서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가 자신에게 미국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의 저서 '선택할 자유'를 추천한 일화를 언급했다. 윤 전 총장은 “제가 거기(‘선택할 자유’)에 많이 감명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검사 시절 상부의 단속 지시가 내려오면 불편했다며 “프리드먼은, 먹으면 병에 걸려 죽는 식품이면 몰라도, 없는 사람은 부정식품보다 아래도 선택할 수 있게,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윤 전 총장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윤 후보님이 생각하는 국가의 역할은, 없는 사람들에게 부정식품 그 아래 것이라도 선택해서 먹을 수 있도록 규제를 풀어주는 것인가. 건강·위생·안전·생명이라는 국민의 기본권이 빈부에 따라 차별적으로 적용될 수 있는 것이 윤 후보님이 강조하는 공정인가”라며 “윤 후보께서 대통령으로서 만들고자 하는 나라는 도대체 어떤 나라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없는 사람들은 ‘주 120시간 노동’하면서 ‘부정식품이나 그 아래 것을 먹는’ 그런 나라를 만들려는 것인가”라고 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