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시시비비]이복현 금감원장의 최우선 과제

수정 2022.06.30 15:04입력 2022.06.29 10:46
서체크기
[시시비비]이복현 금감원장의 최우선 과제
AD

2년 전 국내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하면서 자본시장은 일촉즉발 상황으로 치달았다. 증권사들이 갑자기 메워 넣어야 할 자금이 수십조원으로 늘어났는데 시장 경색으로 단기자금 조달이 어려워졌다. 돈을 구하지 못한 대형 증권사 2곳이 흑자 도산 직전까지 간 것으로 알려졌다.


화근이 된 건 50조원 가까이 불어난 주가연계증권(ELS) 시장이다. 증권사들은 ELS를 발행한 후 해외 파생상품으로 헤지(hedge)를 하는데 코로나19로 주가가 추락하면서 파생상품에 대한 조 단위 증거금 추가 납부 통지(마진콜)가 이어진 것. 증권사들이 급전 마련에 나서면서 기업어음(CP)과 전자단기사채(STB) 발행 물량이 폭증했는데 CP와 STB 주요 수요처인 머니마켓(MMF, MMT 등)의 투자 수요는 급속도로 위축됐다. 그 결과로 단기자금 조달 금리는 수직으로 상승하고 증권사들은 금리를 높여줘도 유동성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했다.


불은 곧바로 프로젝트파이낸싱(PF) 시장으로 옮겨붙었다. 단기자금 시장이 급속도로 냉각되면서 PF-ABCP(자산유동화기업어음)의 차환 발행이 어려워졌다. PF 차환이 줄줄이 불발되면서 ABCP 매입확약을 제공한 증권사들이 이를 모두 떠안아야 하는 상황이 됐다. 증권사들의 PF 매입확약의 규모도 수십조원으로 어마어마한 물량이었다.


위기는 한국은행을 비롯한 금융당국이 긴급 유동성 지원에 나서기로 하면서 해소됐다. 또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중앙은행들이 대규모 양적완화(QE)에 나서면서 국내 주식을 비롯한 글로벌 증시가 상승해, 증권사들은 더 이상 마진콜을 받지 않게 됐다. ‘글로벌 돈 풀기’ 덕에 유동성 위기는 단기에 그친 역사적 이벤트로 남았다.


갑자기 2년 전 위기 상황을 되뇌는 건 현재 시장 상황도 당시에 비해 낫다고 할 수 없기 때문이다. 2년 간의 주가 상승기에 발행된 ELS 발행 물량이 여전히 수십조원에 달하고 증권사를 포함한 금융회사의 PF 투자액은 크게 늘어났다. 금리 인상과 더불어 CP 투자 수요가 줄면서 2년 전과 같이 단기자금 조달 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는 형국이다.


문제는 주식을 포함한 자산가치 하락에 따른 부실 위험이 증권사에 국한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보험사들은 핵심 자산인 보유 채권에서 금리 상승으로 인한 막대한 평가손실을 입고 있다. 금융회사들이 공격적으로 투자한 해외 부동산 등의 대체투자 자산에서도 부실 및 손실 처리 소식이 자주 들린다.


캐피탈사들은 저리의 자금을 조달해 고금리의 PF 자산을 공격적으로 늘려 왔다. 과거 저축은행 사태로 PF를 줄였던 저축은행들도 PF 자산을 빠르게 확대한 상태다. 2금융권의 PF 자산은 상대적으로 손실 위험이 높은 브릿지론이나 중순위, 후순위 비중이 많아 부실 위험이 높다. 주요 투자 자산인 채권과 주식뿐만 아니라 부동산PF, 해외 대체투자 등에서 모든 자산가치 하락이 장기적으로 지속되는 상황이다.


오래 지속되는 자산가치 하락 국면에 금융회사의 부실을 관리하고 금융안정성을 지켜내는 건 쉽지 않지만, 반드시 이뤄내야 하는 일이다. 외환위기도 글로벌 금융위기도 금융안정성에 구멍이 생기면서 헤어나오기 어려운 더 큰 위기로 이어졌다는 공통점이 있다. 첫 검찰 출신의 신임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최우선 과제로 삼고 주력해야 할 일이 금융안정성 확보가 돼야 하는 이유다.



임정수 자본시장부장




agreme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