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음악·영화·문자와 만난 무형유산 이야기

수정 2021.05.07 09:14입력 2021.05.07 09:14

국립무형유산원 '책마루 인문학 강연' 진행

음악·영화·문자와 만난 무형유산 이야기


국립무형유산원은 7월 20일까지 '책마루 인문학 강연'을 한다. 지역민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는 문화 프로그램이다.


올해 주제는 '일상에 깃든 무형문화유산.' 음악, 영화, 문자와 만난 다양한 무형유산 이야기를 재미있고 친근하게 전한다. 온라인 4회, 현장 2회로 진행한다.

전자는 유튜브 '국립무형유산원 디지털 아카이브 채널'에서 강연일 오후 8시에 중계한다. 박애리 국악인의 '한국인의 삶과 소리(11일)', 문현우 아리랑 유랑단장의 '아리랑 유랑단, 걸어 다니는 한국(18일)', 강유정 영화평론가의 '한국영화 속 무형유산(6월 1일)', 구본진 변호사의 '필체 속 운명(7월 20일)' 등이다.


후자는 이혜순 한복 디자이너의 '한복, 입어서 자세가 자태가 되는 옷(6월 15일)'과 신동원 교수의 '훈민정음, 세상에 나오다(7월 6일)'로 구성됐다. 모두 강연일 오후 6시30분에 국립무형유산원 소공연장에서 한다. 참가비는 무료다. 단 책마루 누리집이나 전화로 사전 신청해야 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